메트로人 머니 산업 IT·과학 정치&정책 생활경제 사회 에듀&JOB 기획연재 오피니언 라이프 AI영상 플러스
글로벌 메트로신문
로그인
회원가입

    머니

  • 증권
  • 은행
  • 보험
  • 카드
  • 부동산
  • 경제일반

    산업

  • 재계
  • 자동차
  • 전기전자
  • 물류항공
  • 산업일반

    IT·과학

  • 인터넷
  • 게임
  • 방송통신
  • IT·과학일반

    사회

  • 지방행정
  • 국제
  • 사회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금융>은행

국회법 무시한 산업은행…노조 "강석훈, 소통 무시"

"사외이사 책임 전가 받고 사임 한 것"
직원과 소통없이 독단적 추진해 비판
직원 이탈 가속…지난해 比 2배 증가

강석훈 산업은핸 회장./산업은행

강석훈 산업은행 회장이 부산 이전을 위해 조직 신설 등에 대안 안건을 상정할 예정이다. 노조는 국회법을 무시한 강석훈 회장에게 거센 비판을 제기해 갈등이 골이 깊어지고 있다.

 

30일 금융권에 따르면 윤석열 대통령의 산업은행 부산이전 공약 이행을 위해 내년 부산, 울산, 경남 등 동남권 지역의 영업조직과 인력을 대폭 확충하는 한편 지역 배정인원으로 100여명을 차출한다는 내부문서를 노조가 최근 공개했다.

 

동남권 복합금융(CIB) 및 해양산업금융 영업력 강화를 명분으로 직원들을 보내는 것이다.

 

문서에는 ▲중소중견금융부문 확대개편 ▲동남권지역본부 영업점 정비 ▲해양산업금융본부 영업조직 확대 등을 담고 있다. 현행 '1부문 2본부 1부·실 7지점' 체제가 '1부문 2본부 4부·실 4지점' 형태로 개편되고 기존 부울경 지역 근무 인원의 절반에 달하는 100명이 추가 배치될 전망이다.

 

이 과정에서 사외이사 1명이 일신상의 이유로 갑자기 사임한 점이 노조들의 분노를 사고 있다.

 

통상적으로 부서 1~2개를 신설하거나 이동은 이사회 의결 사항이 아닌 산은 회장 결재 후 추진한다.

 

강 회장이 이사회에 의결을 올린 것은 책임 회피로 결국 임기가 7개월 남은 이사가 사임하면서 모든 책임을 전가 받은 것이다.

 

부산이전에 대한 속도전에 돌입하는 것으로 노조와의 소통을 무시하고 추진한다는 지적이다.

 

산은 부산이전은 지난 국감에서도 법과 절차를 엄수하며 진행돼야 할 정책이라고 수차례 지적됐다.

 

산은이 본점을 이전하기 위해서는 '산은 본점을 서울특별시에 둔다'는 산은법 제4조 1항을 개정해야 한다. 그러나 국회 상임위원회에서 산은법 개정 처리를 미루며 연내 법 개정은 어려운 상황이다.

 

국회법 개정 문턱을 넘지 못한 상황에서 강 회장이 부산이전을 강행한다면 노조는 법적 조치를 취하겠다는 입장이다.

 

조윤승 산업은행 노조위원장은 "통상 정기인사가 매년 1월에 있는데 무리하게 인사를 12월로 당기는 것은 연내에 지방이전 성과를 대통령실과 금융위에 보여주겠다는 것으로 밖에 해석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또한 인재들의 이탈이 발생하고 있는 점도 문제점으로 제기된다. 지난 11월까지 이직을 위해 자발적으로 산은을 떠난 직원은 80명에 육박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산은은 매년 30여명 정도가 이직을 위해 퇴사하면서 타 공공기관 대비 이직률이 높은 편이지만 올해는 통상적인 수치의 두 배를 넘어서고 있다. 내부에서는 연말까지 자발적 퇴직자만 100명에 달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조 위원장은 "무작정 사람만 보낸다고 그만큼 일을 만들어낼 수 있을 지 의문이다"며 "해양금융을 강조하는데 국내 해운사들의 본점은 모두 서울에 있다"고 강조했다.

기사이력코드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