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글로벌 메트로신문
로그인
회원가입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블로그
부동산>부동산일반

고양창릉 등 3기신도시, 4차 사전청약

3기신도시 중 하나인 고양창릉지구 전경/뉴시스

3기 신도시 중 하나인 고양창릉과 부천대장의 지구계획 승인이 끝나며 이달 중 4번째 공공분양 사전청약을 예고했다.

 

5일 업계에 따르면 국토교통부는 지난달 30일 고양창릉, 부천대장의 지구계획 승인을 마무리했다. 이로써 지난 2019년 5월 발표된 3기 신도시 5곳의 지구계획이 모두 완료됐다. 애초 정부가 최종 발표했던 후보지는 ▲인천 계양(6월 승인) ▲남양주 왕숙(8월) ▲하남 교산(8월) ▲부천 대장(11월) ▲고양 창릉(11월) 등 5곳, 총 17만6000가구다. 남양주 왕숙, 부천 대장, 고양 창릉 등은 이달 중 6200가구가 사전청약을 진행한다.

 

국토부에 따르면 고양창릉의 경우 군시설 이전 예정지와 훼손돼 보전 가치가 낮은 그린벨트 등을 활용해 교통이 편리한 자족도시로 조성할 계획이다. 판교 테크노밸리 1.6배 규모의 일자리 공간(73만㎡, 전체 면적의 9.2%), 여의도공원 13배 규모의 공원·녹지(전체 면적의 38.6%) 등이 조성된다.

 

고양선과 수도권광역철도(GTX)-A노선 신설역 등 교통 결절점에 위치한 중심복합지구(CMD)에는 상업·업무·문화·공공·주거와 녹지가 어우러진 복합단지를 조성해 신도시의 랜드마크로 조성한다.

 

부천대장에는 여의도공원 약 5배 규모의 공원·녹지(전체 면적의 32%), 판교 테크노밸리 규모의 일자리 공간 등이 조성된다. 신도시 내 생활권 중심지역은 특별계획구역으로 지정해 상업·업무 등 다양한 기능이 어우러진 입체 특화공간으로 조성된다.

 

S-BRT 등 광역교통정류장과 연계한 용도복합밴드는 일터·삶터·놀이터가 결합된 부천대장 신도시의 랜드마크로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3기 신도시 중 최대 규모 중 하나인 남양주 왕숙은 토지 및 지장물 보상을 시작했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남양주 왕숙지구 소유자, 주민들에게 손실보상협의 요청 문서를 발송하고 토지·지장물 등 협의보상을 진행할 것이라는 계획을 밝힌 바 있다.

 

앞으로 약 3개월간 토지와 지장물 협의보상을 추진하고, 협의 기간 이후에는 수용재결 신청 등 후속 절차를 진행할 예정이다.

 

사전청약은 주택 공급시기를 당초 계획 대비 약 2~3년 조기화해 내 집 마련 확정 시점을 앞당기는 제도로, 공공분양 사전청약(6만2000가구)은 지난 7월부터 추진 중이다. 3기 신도시 등 주택공급에 속도를 내면 내 집 마련 기회가 더욱 확대될 것이라는 전망이다. 이밖에 정부는 민간 분양물량(공공택지)에도 사전청약을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한편 3차 사전청약(일반공급, 신혼희망타운)은 지난 1일 시작해 오는 10일까지 진행된다. 공급 물량은 총 4개 지구로 ▲하남 교산 ▲과천 주암 ▲시흥 하중 ▲양주 회천 등 총 4167가구다. 청약 당첨자 발표 결과는 23일이다. 당첨자 서류제출 일정은 당첨자 발표 이후 사전청약 홈페이지에 안내된다.

 

함영진 직방빅데이터랩장은 "과거엔 신혼부부가 일단 전세로 살다가 자금을 모아 내 집을 마련하자는 인식이 컸지만, 지금은 처음부터 집을 사야 한다는 인식으로 바뀌면서 주택공급의 필요성이 더욱 커지고 있다"라며 "가구원수가 적고 청약통장 불입액이 낮다면 상대적으로 경쟁이 덜 치열한 상품에 청약하는 게 당첨확률을 높이는 방법이며 향후 민간택지에서도 사전청약 물량이 공급될 예정이므로 낙첨에 실망하기 보다는 꾸준히 청약에 도전하는 게 중요하다"고 전했다.

기사이력코드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