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글로벌 메트로신문
로그인
회원가입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블로그
사회>지역

노원구, 취약계층 아동 건강 한의약으로 살피다!

노원구청사./ 노원구

서울 노원구는 관내 아동센터를 이용 중인 취약계층 어린이들을 대상으로 아동한의약 건강관리 서비스를 진행한다고 18일 밝혔다.

 

코로나19 장기화로 돌봄 사각지대에 놓인 취약계층 아동들의 신체적·심리적 건강상태를 체크해 개인에 맞는 한방적 서비스를 지원, 건강 형평성을 제고하기 위함이라고 구는 설명했다.

 

관내 16개 아동센터에 다니는 초등학교 1~4학년 184명이 건강관리 서비스를 받게 된다.

 

구는 아동센터와 한의원을 일대일로 매칭했다. 센터 담당자가 예약 날짜에 맞춰 해당 아동을 인솔해 방문하면, 한의사는 진맥 등을 통한 건강 상담을 실시하게 된다. 체질에 따른 음식, 생활습관 등에 대한 정보를 제공하고, 추가적으로 한약 복용이 필요하다고 판단되는 허약 아동에는 총 2회에 걸쳐 첩약을 지원한다.

 

지역아동센터 담당자가 참가 아동의 건강상태 변화를 2년간 추적 관찰해 사업의 효과성을 검토하고, 대상 아동 학부모를 상대로 만족도 조사를 벌여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개선해 나가겠다고 구는 전했다.

 

아울러 구는 어르신 한의약 건강 증진 사업도 진행하고 있다. 지난해 만 60세 이상 치매 고위험군 어르신을 대상으로 추진한 사업에 총 107명이 참여했다. 어르신들은 관내 9개 한의원에서 치매검사, 우울증 선별검사, 총명침 시술 및 한약 처방 등을 지원받았다고 구는 덧붙였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