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글로벌 메트로신문
로그인
회원가입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블로그
사회>사건/사고

'손님은 왕?' 영수증 한 손으로 줬다고 10대 직원 무차별 폭행하고 도주한 남성

지난 9일 고속도로 휴게소에서 일하던 10대 아르바이트생이 손님에게 무차별 폭행 당했다. / JTBC 방송 화면 캡처

지난 9일 고속도로 휴게소에서 일하던 10대 아르바이트생이 손님에게 무차별 폭행 당했다. '영수증을 한 손으로 줬다'는 이유에서다.

 

14일 JTBC 보도에 따르면, 지난 9일 충남의 고속도로 휴게소에서 한 남성이 종업원 A씨를 폭행하는 일이 발생했다.

 

이 남성은 분노는 A씨의 마스크가 떨어지고 피가 나는데도 멈추지 않았다.

 

지나가던 행인이 남성의 팔을 붙들고 폭행을 막아도 남성은 "경찰에 신고해, 이 XXX야. 너 무릎 꿇고 사과해도 봐줄까 말까 해", "야 이 싸가지야. XX 같은 놈", "내가 구걸하러 왔냐" 등 욕설과 위협을 계속했다.

 

A씨에 따르면, 이 남성은 A씨가 한 손으로 카드와 영수증을 돌려줬다는 이유로 주먹을 휘둘렀다.

 

A씨는 "한 손으로는 장부를 쓰고 또 한 손으로는 카드랑 영수증 드렸는데, 손님이 계속 안 받으셨다. '고객님 카드 좀 받아주세요' 했는데도"라며 "일을 하면서 또 그런 사람이 있을까 봐 그게 가장 걱정"이라고 말했다.

 

A씨를 때린 남성은 시민들이 말리자 자신의 차를 타고 그대로 현장을 빠져나갔다. A씨는 얼굴이 크게 부어오르는 등 큰 상처를 입었다.

 

경찰은 폐쇄회로(CC)TV 화면 등을 토대로 가해 남성을 쫓고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