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총선 격전지2-해운대구을(乙)] ‘수성(守城)이냐, 탈환(奪還)이..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부산 총선 격전지2-해운대구을(乙)] ‘수성(守城)이냐, 탈환(奪還)이냐’ 치열한 경쟁

최종수정 : 2020-01-15 09:24:49

15일 현재 해운대구을(乙)에는 현역의원인 윤준호 후보(더불어민주당)를 비롯해 김대식, 김미애 후보(이상 자유한국당), 한근형 후보(우리공화당) 그리고 이현호, 정형근 후보(이상 국가혁명배당금당) 등 6명이 예비후보 등록을 마쳤다.

이밖에도 하윤수 한국교총회장과 이명원 해운대구의회 의장의 출마설이 나오고 있다.

14일 현재 선관위에 등록한 제21대총선 부산 해운대구을 예비후보. 좌로부터 윤준호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 김대식 자유한국당 부산동서대 교수 , 김미애 자유한국당 변호사 사진 중앙선거관리위원회 홈페이지
▲ 14일 현재 선관위에 등록한 제21대총선 부산 해운대구을 예비후보. 좌로부터 윤준호(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김대식(자유한국당/ 부산동서대 교수), 김미애(자유한국당/ 변호사)(사진=중앙선거관리위원회 홈페이지)

◆윤준호, 보궐선거 승리로 판도 바꿔

해운대구을은 지난 20대 총선에서 배덕광 의원(당시 새누리당)이 재선에 성공한 지역구다. 배 전 의원이 엘시티 비리 의혹에 연루돼 의원직을 사퇴함으로써 치러진 2018년 보궐선거에서 윤준호 의원(尹俊皓. 52세)이 김대식 자유한국당 후보를 누르고 당선됐다.

이전에 치러진 역대선거에서 서병수 전 부산시장이 내리 4선을 하는 등 보수 텃밭으로 불리던 곳이었지만 민주당이 파란을 일으켰다. 이는 앞서 치러진 2016년의 제20대 총선에서 민주당이 부산지역 5곳에서 승리한 영향이 컸다.

20대 총선의 결과가 부산에 민주당 바람을 일으킨 데 이어 탄핵의 여파까지 더해 윤준호 의원이 여의도연구원 원장이라는 무게를 지닌 김대식 후보를 꺾었다. 직전 선거인 20대 총선에서 새누리당 배덕광 후보에 1만777표 차로 뒤져 고배를 마셨던 윤준호 의원은 2년 뒤 설움을 털어냈다. 윤 의원은 전체 투표수 9만285표 중 무효표를 제외한 과반득표(50.15%, 4만4,267표)를 기록, 김대식 후보를 1만3367표 차로 크게 이겼다.

윤 의원은 지난 6일 민주당 소속 부산지역 의원 6명 중 전재수·박재호·최인호 의원에 이어 4번째로 예비후보로 등록, 재선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민주당 소속인 이명원 해운대구의회 의장(李明源. 56세)도 후보군에 이름을 올렸다. 이 의장은 3선 구의원으로 지역민의 민원해결사를 자임하고 민생현장을 누빔으로써 주민들과 신뢰를 쌓아 왔다. 지역에 인문학도서관 건립에 앞장서는 등 인문학적 소양을 갖춘 정치인이라는 평가다. 총선을 90일 앞둔 오는 16일이 지역구에 출마할 공직자의 사퇴 시한이며, 선출직 의원이 출마할 경우 감점을 받는 민주당 공천규정 등을 극복해야 하는 과제를 안고 있다.

이명원 해운대구의회 의장 사진 이명원의원
▲ 이명원 해운대구의회 의장(사진=이명원의원)

◆ 권토중래 자유한국당, 김대식과 김미애 '흙수저' 각축에 하윤수 변수

이번 총선에서 지역구 탈환을 꿈꾸는 자유한국당에서는 김대식 동서대 교수와 김미애 변호사 등 두 전직 당협위원장이 예비후보로 나서 표밭을 누비고 있다. 김대식 동서대교수(전 여의도연구원장)와 김미애 변호사(전 당협위원장) 모두 '흙수저' 후보로 불린다는 공통점이 있다.

김대식(金大植. 57세) 후보는 16세 때 전남에서 부산으로 와 해운대 부둣가에서 구두닦이를 하고, 막노동을 하는 등 힘든 유년 시절을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이명박 정부 시절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사무처장과 국민권익위원회 부위원장, 한국당 싱크탱크인 여의도연구원 원장을 역임했다. 김 예비후보는 '경제 먼저·민생 우선'을 슬로건으로 내세우며 2018년 보궐선거 패배를 설욕하겠다는 각오다.

김미애(金美愛. 50세) 후보는 17살 때 고교를 그만두고 방직공장, 봉제공장, 식당 등에서 주경야독한 끝에 야간대학에 진학했고, 사법시험에 합격했다. 미혼으로서 세 아이를 입양해 키우며 부산지역 인권변호사로 활약하고 있다. 자신이 가난과 역경을 딛고 변호사가 된 것을 상기하며 "개천에서 용이 나는 사회를 만들겠다"며 바닥 민심을 훑고 있다. 자유한국당 해운대을 당협위원장과 부산시당 수석부위원장을 역임했다.

이처럼 두 후보가 일찌감치 예비후보로 등록한 한국당에서는 하윤수 한국교총 회장(河潤秀. 57)이 변수가 될 전망이다. 하 회장은 지난 10일 오후 해운대구 벡스코에서 하윤수 '교육 무너지면 미래없다'란 저서로 출판기념회를 개최했다.

하 회장은 또 지난 8일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2020년도 교육계 신년교례회'에서 "지난해 우리 교육은 이념의 웅덩이에 빠져 표류했다. 만 18세 선거법은 학교의 정치장화, 고3 학생의 선거운동이라는 새로운 숙제마저 교단에 안겨주었다"고 지적하는 등 정치적 발언을 해 주목을 받았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 이혜훈 새로운보수당 총선기획단장 등이 참석한 자리였다. 또 지난 2019년 3월과 7월에는 한국당과 교육정책공조를 협의하기도 했다.

지역정가에서는 출마예정자의 출판기념회를 제한하는 시한인 오는 16일을 불과 며칠 앞둔 시점에, 해운대에서의 출판기념회 개최를 출마를 염두에 둔 포석으로 받아들이고 있다.

14일 현재 선관위에 등록한 제21대총선 해운대구을 지역 예비후보. 왼쪽부터 한근형 우리공화당 정당인 , 이현호 국가혁명배당금당 정당인 , 정형근 국가혁명배당금당 정당인 사진 중앙선거관리위원회 홈페이지
▲ 14일 현재 선관위에 등록한 제21대총선 해운대구을 지역 예비후보. 왼쪽부터 한근형(우리공화당/ 정당인), 이현호(국가혁명배당금당/ 정당인), 정형근(국가혁명배당금당/ 정당인)(사진=중앙선거관리위원회 홈페이지)

◆ 한근형, 이현호, 정형근 등 군소정당 후보도 가세

집권여당과 제1야당이 수성이냐 탈환이냐를 다투는 해운대구을 선거구에는 우리공화당 한근형(韓槿瀅. 28세) 최고위원이 예비후보로 등록해 일전을 벼르고 있다. 한 후보는 지난 2018년 해운대을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출마한 경력이 있다. 국가혁명배당금당 이현호(李炫昊. 59세) 해운대구 위원장 그리고 같은 당 정형근(鄭亨根. 68세) 해운대구 부위원장도 예비후보로 이름을 올렸다.

해운대구을은 지리적으로 해운대구갑과 기장군 그리고 수영구, 연제구, 동래구, 금정구 등과 맞닿아 있다. 같은 해운대구에 속하면서도 해운대해수욕장 등 천혜의 자연경관과 마린시티의 마천루가 부(富)를 상징하는 해운대구갑에 비해 상대적으로 낙후한 곳이다. 윤 의원 스스로도 "4.15 총선은 대한민국의 민주주의 발전과 함께, 부산에서 가장 소외된 해운대구을 지역의 균형발전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하기 위해 주민들의 선택을 받는 선거가 될 것"이라고 규정했다.

이에 따라 해운대구을은 지난 2018년 보궐선거 결과가 민심의 변화인지, 일과성이었는지를 판단하는 시금석이 될 것이라는 점에서도 관심이 모이고 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