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로프킨-알바레즈, 세기의 재대결 중계 어디서?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골로프킨-알바레즈, 세기의 재대결 중계 어디서?

최종수정 : 2018-09-14 20:39:18
 사진 SBS스포츠
▲ (사진=SBS스포츠)

게나디 골로프킨(36, 카자흐스탄)과 카넬로 알바레즈(30, 미국)가 세기의 재대결을 앞두고 있다.

오는 16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T-모바일 아레나에서 열리는 게나디 골로프킨과 카넬로 알바레즈의 재대결이 펼쳐진다.

지난해 9월 첫 번째 대결에서 석연찮은 판정 끝에 1-1 무승부를 기록한 뒤 꼭 1년 만의 재대결이다. 당시 대부분의 복싱 전문가가 골로프킨의 손을 들어줬지만, 부심을 맡았던 아델라이드 버드가 118-110으로 알바레스가 이겼다고 채점해 논란이 일었다.

외할아버지가 한국인인 골로프킨은 체급과 관계없이 랭킹을 매기는 '파운드포파운드'에서 줄곧 최상위권에 올라있다. 지난 5월 이바네스 마티로시안(32)을 2라운드 KO로 꺾고 타이틀 20차 방어전에 성공했다. 통산 38승(34KO) 1무의 무시무시한 전적이다.

하지만 골로프킨 전적의 유일한 1무승부를 바로 알바레즈가 만들었다. 지난해 첫 대결에서 둘은 12라운드 접전 끝에 무승부를 기록했다. 골로프킨으로서는 패한 것 만큼이나 상처가 많은 무승부였다. 알바레즈는 49승(34KO) 2무 1패다. 1패는 50전 전승의 복서 플로이드 메이웨더 주니어에게 당한 패배였다.

황현철 SBS스포츠 복싱 해설위원은 "골로프킨의 KO승을 예상한다"며 "골로프킨은 단조로운 압박을 펼친다. 1차전 후반 알바레스의 차원 높은 테크닉에 당황하는 장면이 있었는데, 2차전에서는 알바레스가 오히려 마음을 놓는 반면 골로프킨은 충분히 대비하고 나올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어 "골로프킨은 리매치를 경험한 적 없다. 이에 반해 알바레스는 리매치를 두 번 치렀는데, 두 번 모두 1차전보다 나은 모습을 보여주지 못했다"고 말했다. 다만 "격전 끝에 판정으로 가면 골로프킨이 불리하다. 미국은 알바레스의 홈이나 마찬가지"라고 덧붙였다.

SBS스포츠는 오는 16일 오전 8시 50분 언더카드 경기부터 메인이벤트까지 모두 생중계한다.


배너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