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여중생 투신, 얼마나 힘들었길래...사고 이유는?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인천 여중생 투신, 얼마나 힘들었길래...사고 이유는?

최종수정 : 2018-09-13 14:25:29
 사진 경찰청 로고
▲ (사진=경찰청 로고)

인천의 한 여중생이 투신 사망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3일 인천 논현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8시 38분께 인천시 남동구 한 고층아파트 화단에서 중학교 3학년생 A(15)양이 숨져 있는 것을 한 주민이 발견해 112에 신고했다.

경찰 조사 결과 이 아파트 21층에 살고 있던 A양은 이날 자신의 방 창문을 열고 스스로 뛰어 내린 것으로 확인됐다. A양의 책상 위에는 '엄마, 아빠 사랑해요'라는 내용의 글이 적힌 유서도 남겨져 있었던 것으로 알려진다.

A양이 투신할 당시 어머니는 함께 집에 있었지만 다른 방에 있다가 뒤늦게 사고를 안 것으로 전해졌다.

A양 부모는 경찰조사에서 "사고 후 딸과 평소 친하게 지낸 친구에게 연락했더니 딸의 전 남자친구가 페이스북에 사귈 당시 둘이 겪은 일을 안 좋게 표현해 올렸고 또래들의 비난 댓글이 많이 달렸다는 이야기를 들었다"고 진술했다.

경찰에 따르면 A양과 전 남자친구 일로 비난하는 글들이 SNS에 올라왔다. A양 전 남자친구는 A양과 한때 친했다가 사이가 틀어진 다른 친구로부터 "A양이 예전에 너 욕을 한 적이 있다"는 말을 전해 듣고 페이스북에 비난 글을 올렸다. 또 해당 글에는 A양을 비난하는 댓글이 많이 달린 것으로 경찰이 확인했다.

인천 여중생 투신에 경찰은 보다 정확한 사망 원인을 가리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A양 시신 부검을 의뢰하고 유족 등을 상대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배너
daum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