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은 문화를 싣고] 아름다운 음악과 함께 한해 마무리

[지하철은 문화를 싣고] 아름다운 음악과 함께 한해 마무리

최종수정 : 2017-12-07 15:16:20

[지하철은 문화를 싣고] 아름다운 음악과 함께 2017년 마무리를

영하를 웃도는 추운 날씨에 마음까지 쓸쓸해지기 쉬운 겨울, 가슴 따뜻해지는 연주회로 2017년 한해를 마무리하는 것은 어떨까. 지하철역에서 가까운 문화공간에서 열리는 음악·연주회를 소개한다.

▲ 올키즈기프트 공연 포스터/낙원악기상가

◆크리스마스 분위기 물씬

종로3가역과 종각역, 그리고 안국역에서 가까운 낙원악기상가에서 따뜻한 캐롤이 울려퍼질 예정이다. 9일 오후 2시 낙원악기상가 2층 카페에서는 '올키즈스트라 안양군포관악단'이 크리스마스와 연말 분위기에 어울리는 곡들을 들려준다.

올키즈스트라 안양군포관악단은 사회복지법인 함께걷는아이들이 문화 소외계층 아이들에게 제공하는 음악 교육 프로그램을 통해 조직된 여러 지역 관악단 중 하나다. 낙원악기상가는 지난해부터 반려악기 캠페인의 일환으로 곳곳에서 기증 받은 중고악기를 낙원악기상가 상인들의 재능기부로 말끔히 수리한 뒤에 함께걷는아이들을 통해 문화 소외계층 아이들에게 전달해왔다. 이번 공연은 낙원악기상가와 상인들의 꾸준한 관심과 지속적인 악기 기증에 감사하는 뜻에서 마련된 것이라 그 의미가 더 크다.

이번 공연에는 최호진 지휘자와 30명의 학생들이 참여해 금관악기와 목관악기로 'African Adventure' 'Pirates of Caribbean: At World's End' 'In the Mood' 'Jingle Jazz' 'A Holiday Swing Along' 등을 연주한다. 낙원악기상가는 이날 공연에 대한 보답으로 올키즈스트라에 소속된 안양군포관악단과 김해관악단, 은평관악단에 각각 200만 원씩 총 600만 원 상당의 악기를 선물할 예정이다. 공연은 무료로 진행되며 누구나 관람할 수 있다.

▲ 라움아트센터
▲ 라움아트센터

◆'팬텀싱어' 안세권의 세레나데

언주역에서 가까운 라움아트센터에서는 12월 마티네 콘서트로 크로스오버 팝페라 그룹 에클레시아(김재빈, 김용호, 박요셉, 안세권)의 연말 무대를 준비했다. 에클레시아는 '팬텀싱어' 시즌1과 시즌2에 출연해 큰 인기를 얻고 있는 안세권이 활동하고 있는 그룹이다. 이번 공연은 올해 마지막 마티네 콘서트로 특별한 연말의 추억을 만들고 싶은 관객들에게 최고의 무대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오는 27일 오전 11시에 진행되는 라움 마티네 콘서트는 '에클레시아의 애프터 크리스마스(After Christmas)'를 주제로 펼쳐진다. 라움아트센터를 대표하는 성악 중창단 에클레시아는 루치오 달라(Lucio Dalla)의 '카루소(Caruso)'와 오페라 사랑의 묘약의 아리아 'Una furtiva lagrima(남 몰래 흘리는 눈물)', 영화 어바웃 타임의 '일 몬도(Il mondo)', 일 디보의 '에브리 타임 아이 룩 앳 유(Every time I look at you)'등 다양한 장르의 레퍼토리를 선보일 예정이다.

한편, 라움아트센터는 지난 5월부터 문화가 있는 날인 매월 마지막 주 수요일 오전 11시에 마티네 콘서트를 선보이고 있다. 라움아트센터의 마티네 콘서트는 인터파크, 예스24 등에서 예매할 수 있으며, 단체 관람 및 공연에 관한 자세한 내용은 라움아트센터 공식 홈페이지에 문의하면 된다.

▲ 서울모테트합창단

◆'다함께 부르는 메시아'

잠실역에 위치한 롯데콘서트홀에서는 15일 오후 7시 30분 서울모테트합창단의 108회 정기연주회 'Sing Along Messiah'(다함께 부르는 메시아)가 열린다.

1989년 창단 이후 29년간 꾸준한 활동으로 108회 정기연주회를 맞이한 서울모테트합창단은 지난 13년간 연말 기획 연주프로그램으로 호평을 받아온 'Sing Along Messiah'를 통해 관객과 소통하는 축제의 장을 갖고자 한다. Sing Along Messiah는 관객들이 메시아 악보를 가지고 파트별로 구분된 좌석에서 합창단과 함께 합창을 하는 새로운 방식의 기획공연으로 곡 중 솔로곡은 독창자들의 노래를 관객의 입장에서 감상하고 합창곡은 연주자가 되어 합창단과 함께 2시간의 공연을 꾸며가는 연주회이다. 이에 좌석은 합창을 하는 '싱어롱석(관객참여석)'과 공연을 감상하는 '일반관객석'으로 나눠진다.

헨델의 메시아를 관객과 함께 연주함으로써 연주자와 관객, 무대와 객석간의 벽이 허물어짐과 동시에 화해와 연합, 용서와 사랑을 나누는 송년의 의미를 깊은 감동으로 느낄 수 있는 진정한 의미의 열린 음악회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당일 연주회에는 지휘 박치용(서울모테트합창단 상임지휘자), 소프라노 한경성, 알토 김정미, 테너 진성원, 베이스 염경묵이 협연한다.

▲ 낙원악기상가
▲ 낙원악기상가 콘서트 현장/낙원악기상가
▲ 라움아트센터 10원 로망스 콘서트 현장/라움아트센터
▲ 라움아트센터 10원 로망스 콘서트 현장/라움아트센터
▲ 롯데콘서트홀에서 연주회가 열리고 있는 모습/롯데콘서트홀
▲ 롯데콘서트홀 내부/롯데콘서트홀
댓글 쓰기 (전체 댓글 수 0)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