옵션열기, 댓글부대의 요즘 타깃은? '文 대통령·조국 수석'

옵션열기, 댓글부대의 요즘 타깃은? '文 대통령·조국 수석'

최종수정 : 2017-12-07 09:27:56
▲ <사진/tbs김어준뉴스공장, 트위터 캡처>

댓글부대가 여전히 운영되면서 그 증거가 '옵션 열기'라는 주장이 제기됐다.

7일 tbs교통방송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진행자 김어준은 "아직도 댓글 부대가 운영되고 있다는 의혹이 있다"며 그 증거로 제보 받은 '옵션 열기'문장을 제시했다.

'옵션 열기'란 댓글 부대가 활동할 때마다 특정 프로그램으로 지시를 받을 때 활동하는 이들이 특정 문구를 복사해 붙여 넣는 과정에서 '옵션 열기'라는 글자를 지우지 못하고 댓글을 달았다고 추정된다.

실제 포털사이트에서 '옵션열기'를 검색하면 '옵션 열기'가 포함된 댓글이 검색된다.

이와 관련 김어준은 "바보같이 지시를 받고 카피해서 붙였는데, 맨 앞에 '옵션 열기' 글까지 복사한 게 참 많다"며 " 컴퓨터에 익숙하지 않아서 고연령대 노년층이 할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이어 "문재인 대통령을 공격한다던가 여당이나 조국 민정수석도 타깃이 잘 된다. 최근 낚싯배 사고는 세월호랑 비교해서 공격했다"며 "누가 시키고 누구 돈으로 한 건지 적폐 수사 끝나면 이거 수사해야 한다. 여전히 댓글부대 돌아간다"라고 전했다.

댓글 쓰기 (전체 댓글 수 0)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