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바 논란, 제보자 "시큼한 냄새나서 봤더니..애벌레 소름끼..

에너지바 논란, 제보자 "시큼한 냄새나서 봤더니..애벌레 소름끼쳤다"

최종수정 : 2017-10-19 10:00:56
▲ <사진/MBN캡처>

에너지바에서 애벌레가 기어 나와 소비자가 깜짝 놀라는 일이 발생했다.

지난 18일 MBN 보도에 따르면 최근 제보자 김 모(18) 군은 포장을 벗긴 에너지바에서 애벌레를 발견해 깜짝 놀랐다.

김 군과 김 군의 어머니는 지난주에 산 에너지바에서 살아서 꿈틀거리는 애벌레와 죽은 애벌레가 우글거리는 것을 발견했다.

인터뷰에서 김 군의 어머니는 "(아들이) 이렇게 입에 넣으려고 하는데 시큼한 냄새가 나더라고 했다"며 "불러서 가보니 벌레 두 마리가 동시에 기어 나오더라. 소름 끼쳤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 벌레는 화랑곡나방의 유충으로, 강력한 턱을 갖고 있어 비닐 포장지는 물론 컵라면 플라스틱도 뚫고 들어가 알을 낳는다.

이와 관련 제조사 측은 "제조부터 유통과정에 이르기까지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지만, 화랑곡나방을 막는 것은 매우 어려운 일"이라고 밝혔다.

제조사 측은 "화랑곡나방을 막기 위한 포장재는 나무 유리, 금속 등 단단한 재료를 써야 하나 이는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다"며 "완벽한 방충/방제 가능한 증착필름이 개발된다면 비용이 더 소요되더라도 즉시 적용할 계획이다"고 전했다.

현재는 차광 및 냄새 차단 효과가 있는 증착필름을 포장재 사용, 제조공정 내부를 2~3중으로 외부와 차단하고 화랑곡나방을 유인/처치하는 페로몬 트랩을 설치하는 등 최대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는 것이 제조사의 설명이다.

댓글 쓰기 (전체 댓글 수 0)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