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수정 : 2017-07-03 15:06:02

[스타인터뷰] '옥자' 봉준호 "관객은 나 자신…보고 싶은 걸 만들고파"

▲ 봉준호 감독/NEW

[스타인터뷰] '옥자' 봉준호 "관객은 나 자신…보고 싶은 걸 만들고파"

'옥자', 과감한 시도와 스토리

국내외 배우·제작진과 작업 편해

재미와 아름다운 영상이 영화의 이유

영화 한 편을 제작하려면 많은 것들을 고려해야 한다. 영화가 다루는 소재, 그걸 바라보는 사회의 시선, 그리고 영화 외적으로는 유통·배급 등 다양한 것들을 염두에 두기 마련이다. 여기, 그 모든 것들에서 자유롭게, 자신이 보고자 하는 것들을 제작하는 영화감독이 있다. 바로 봉준호다. 대중은 그의 작품을 두고 '봉준호 장르'라고 한다. 봉 감독이 아니면 탄생할 수 없는 작품이 그의 손을 거쳐 세상 밖으로 드러난다.

한강에 괴물이 산다는 신선한 발상과 압도적인 스케일로 1300만 관객을 사로잡은 '괴물'(2006), 해외 167개국에 최다 판매를 기록한 '설국열차'(2013) 등 매 작품마다 과감한 시도와 독보적인 작품 세계로 관객의 기대감을 한몸에 받은 봉 감독이 4년 만에 관객 앞에 선보인 것은 슈퍼돼지 '옥자'다.

최근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봉준호 감독을 만나 그의 작품 세계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많은 분이 물어보시더라고요. 왜 하필 돼지냐고요.(웃음) 사실은 돼지라는 동물이 진돗개보다 IQ가 높아요. 알고보면 똑똑하고 섬세한 동물이지만, 우리는 돼지를 보면 '항정살''목살' '삼겹살' 등 먹는 이야기만 하잖아요. 돼지 입장에서는 얼마나 억울할까요? 그래서 덩치만 컸지 순둥순둥한 모습의 돼지를 주인공으로 세웠어요. '괴물' 때 함께 작업한 디자이너가 '옥자' 디자인을 맡았어요. 생물체 디자인이 참 어려운 건데 만족스러운 '옥자'를 탄생시켜줘서 고맙죠."

대답과 함께 그는 완성 전 다양하게 시도된 '옥자'의 디자인 시안들을 펼쳐보였다. 수많은 작업 과정을 거쳐 탄생한 만큼, 그래픽으로 만들어진 가상의 동물임에도 불구하고 '옥자'는 관객에게 몰입을 유도한다.

▲ 봉준호 감독/NEW

"'옥자'가 등장하는 씬은 많은 시간과 돈이 소요돼요. 가격으로 치면, 장면 하나당 전세집 하나 날리는 셈이에요. 그래서 감독의 판단력이 중요해요. '옥자'를 몇 장면 보여줄 지 카드를 쥐고 운영 하는 거죠. 철저하게 계획해서 촬영을 했죠. 그렇지 않으면 프로듀서들 뒷목잡고 쓰러져요.(웃음) 다행히 '괴물' 때 이미 경험해봤기 때문에 '옥자'때는 수월하게 운영할 수 있었어요. 그때는 더 타이트하고 어려운 조건에서 촬영했는 걸요."

3일 영화진흥위원회 통합전산망 집계에 따르면, '옥자'는 2만5177명의 관객을 동원, 지난달 29일 개봉 이후 누적 관객 10만을 넘겼다. 넷플릭스 오리지널 영화인 '옥자'는 멀티플렉스에서 상영을 하지않고, 현재 전국 100여개 상영관에서만 극장 상영을 하고 있다. 그럼에도 '역시 봉준호'라는 찬사와 함께 영화는 절찬리에 상영되고 있다.

'옥자'는 강원도 산골에서 함께 자란 소녀 미자가 둘도 없는 친구이자 가족인 슈퍼돼지 옥자를 구출하기 위한 여정을 그린 영화다. 소녀와 동물의 순수한 사랑를 바탕으로 봉준호 감독 특유의 허를 찌르는 유머와 날카로운 메시지, 감각적인 영상미까지 더해졌다.

작품에는 틸다 스윈튼, 제이크 질렌할, 폴 다노, 스티븐 연 등 할리우드 배우들과 안서현, 변희봉, 최우식 등 충무로 연기파 배우들이 출연했다. 여기에 월드 클래스 제작진이 합류해 영화를 완성시켰다.

국내외 제작진과 함께 작업하는 것에 대한 어려움을 묻자 "'설국열차' 때도 이미 작업을 함께 해봤기 때문에 이제는 익숙하다. 영화 시나리오 초고는 일단 한글로 다 쓴 뒤 70~80%(할리우드 배우들 분량)를 존 론슨 작가가 다듬었다"고 말했다. 이어 "칸에서 상영할 때, 그리고 LA와 시드니에서 시사회할 때 틸타나 제이크가 대사할 때 웃음이 터져나왔다. 존 론슨이 유머러스한 뉘앙스를 잘 살려 번역한 것 같다"고 덧붙였다.

▲ 봉준호 감독/NEW

영화 초반은 산골마을을 배경으로한 아름다운 장면들이 펼쳐진다면, 극 후반부에는 어마어마한 도살장의 모습이 그려진다. 사랑스러운 동물이 결국에는 도살장에 이르게 된다는 내용의 주제는 국내외를 통틀어 이번이 처음이다. 봉 감독은 영화가 갖고 있는 주제를 직설적으로 이야기한다. '처음'이기 때문에 영화의 주제를 명쾌하게 그리고 싶었단다.

"옥자가 끌려갈 때 ALF(동물보호단체)가 나타나서 화려하게 구출할 수도 있고, 다양한 결말을 내놓을 수 있었지만, 제가 생각한 결론을 딱 하나었어요. 어떻게 보면 허탈하고 씁쓸하지만, 자본주의적인 거래를 하면서 매듭이 지어지는 것. 그게 현실이고, 어떻게보면 그게 꼭 어둡고 씁쓸한 결론만은 아닐 거예요. 미자의 마지막 눈빛을 보면 알 수 있죠. 작품이 묵직한 잔상을 남길 거라고 생각해요."

봉준호 감독은 자신이 보고 싶은 것을 영화를 통해 관객에게 보여준다. 봉 감독은 '관객'을 '자기 자신'이라고 정의했다. '옥자'의 탄생 이유도 단순히 봉 감독이 보고싶었기 때문이다. 인간과 자연환경, 자본주의에 대해 이야기하고 싶었다기 보다는 귀엽고 거대한 동물의 이미지가 먼저 떠올랐고, 그 이미지에 스토리를 붙이다보니까 지금의 '옥자' 이야기가 완성됐다고.

"주제나 메시지를 전달하려면 책을 쓰거나 SNS를 통해 글을 올리는 게 빠르지 않을까요? 영화 속에는 흥분되는 재미와 아름다움이 있어야 한다고 생각해요. 그런 시각적인 아름다움에 빨려들기 위해 메시지가 있는 거고요."

누군가는 봉준호 감독의 영화를 놓고 'B급의 미학'이라고도 말한다. 영화가 하나의 주제를 향해 화살처럼 나아가지 않고, 중간중간 어이없는 실소를 터뜨리게 하는 장면으로 이어지기 때문일 터.

"정방향, 정조준 상태로 계속 향해 하는게 부담스럽고 싫어요. 빗나가고 싶고, 산만하게 만들고 싶어요. 개인적인 성격인데 그게 영화에서도 드러나는 것 같아요. 끊임없이 빗나가고 미끄러지고 굴러떨어지는 걸 보면 마음이 편해져요. '옥자' 영화에서도 돼지인 '옥자'를 빼고는 누구 하나 정상이 없죠. 영화를 찍으면서도 '참 이상하다. 정말 이상한 영화다'라고 생각이 들었죠. 하지만, 영화가 이상해지는 걸 두려워하지 않아요. '더 삐뚤어질테다' 하는 기분으로 앞으로도 작업할 거고요."

▲ 봉준호 감독/NEW

  • 메트로 신문
  • 모바일앱 설치 바로가기
  •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