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수정 : 2017-05-18 18:40:03

이해찬 "7월 한중정상회담 가능"…한중 경색국면 실마리 찾을까

▲ 문재인 정부의 대 중국 특사인 이해찬 전 국무총리(가운데)가 18일 오전 김포공항을 통해 중국으로 출국하고 있다. 오른쪽은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정책위의장, 왼쪽은 심재권 의원. /연합뉴스

문재인 정부의 특사로 중국으로 향한 이해찬 전 국무총리가 한중 정상회담 가능성을 시사했다.

이해찬 특사는 18일 김포 국제공항에서 중국 베이징으로 출국하기 전 기자들과 만나 "한중 수교 25주년이 8월 24일인데, 그 무렵 해서 정상회담이 이뤄지지 않을까 생각하고, 그런 의견을 (시진핑 주석한테) 말씀드리도록 하겠다"면서 "한중 정상회담은 7월 G20 회의가 열리는 (독일) 함부르크에서 1차로 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 특사는 "지금 한중 관계가 아주 경색돼 있어 경제교류나 한류, 또 인적교류, 관광 이런 부분들을 많이 풀어내는 데 역점을 둘 것"이라며 "(문재인 대통령이) 훈령을 직접 주셨다. 친서를 전달할 예정이고, 훈령 내용에 따라 대통령의 뜻을 잘 전달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특히 한국 내 사드 배치 문제로 한중 관계가 경색돼 있는 만큼 이 특사의 이번 방문을 통해 이 부분에 대한 해결점을 찾게될 지 주목된다.

또한 당장의 성과가 없다하더라도 한중 정상회담을 통해 현재의 경색국면에 대한 해결의 실마리를 찾을 수 있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이 특사는 "주한미군 사드 배치 문제에 대해서도 대통령의 입장을 충분히 잘 이해할 수 있도록 설명해 드릴 생각"이라며 "북핵 문제에 대해서도 시 주석과 우리 대통령이 전화 통화를 해서 공감대를 많이 이뤘기 때문에 가서 충분히 말씀드리겠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특사로 지명되고 나서 많은 분이 경색된 한중 관계를 푸는 계기를 만들어달라는 요청을 하셨다"며 "중국에 가서 우리 국민의 여망을 잘 전달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 특사는 김장수 주중대사와 추궈홍(邱國洪) 주한중국대사의 영접을 받으며 이날 베이징(北京) 서우두(首都) 국제공항을 통해 중국에 도착했다.

이 특사는 "두 정상들께서 전화로 좋은 대화를 많이 나누시고 깊은 신뢰를 가지게 되서, 제가 고위층 인사들을 뵙는데 큰 도움이 될 것 같다"면서, "두 나라 사이에는 진정성 있는 대화와 신뢰가 중요한데 두 정상의 전화통화에서 깊은 신뢰가 잘 이뤄진 것 같다"고 말했다.

추 대사는 "문재인 대통령이 주요 정치인인 이해찬 특사를 보낸 것은 중·한관계를 중시한다는 점을 보여주고 있다"며 "중국 측은 이번 방문을 고도로 중시하고 따뜻한 안배를 마련해 드리겠다"고 밝혔다.


  • 메트로 신문
  • 모바일앱 설치 바로가기
  •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