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수정 : 2017-02-09 10:00:33

LG전자, 세계 최초 안드로이드2.0 스마트워치 출시

▲ LG전자가 '안드로이드 웨어 2.0'을 세계 최초로 탑재한 차세대 스마트워치를 출시한다. 왼쪽부터 'LG 워치 스포츠' 2종과 'LG 워치 스타일' 3종. /LG전자

LG전자가 차세대 스마트워치 'LG 워치 스포츠'와 'LG 워치 스타일'을 공개했다. 이 제품들은 구글의 최신 스마트워치 운영체제(OS) '안드로이드 웨어 2.0'을 세계 최초로 탑재한 스마트워치다.

LG전자는 안드로이드 웨어 2.0 공개 직후인 10일(현지시간) 미국에 차세대 스마트워치 2종을 출시한다고 9일 밝혔다. 이를 시작으로 영국, 아랍에미리트, 대만, 러시아, 캐나다 등 글로벌 시장에 스마트워치 신제품을 순차 출시할 예정이며 한국에는 3월 출시된다.

안드로이드 웨어 2.0 환경에서는 사용자가 스마트워치에 직접 앱을 다운로드 받아 설치할 수 있다. 기존 스마트폰 앱에 연동되던 것에서 벗어나 스마트워치를 독립적인 기기로 활용할 수 있게 된 것이다. 안드로이드 기반 스마트워치 사용이 어려웠던 iOS 이용자들도 모든 안드로이드 웨어용 앱을 독자적으로 활용할 수 있다.

구글의 인공지능(AI) 비서 서비스 '구글 어시스턴트'와 피트니스 플랫폼 '구글 피트'도 제공된다. 사용자들은 음성으로 날씨 등 궁금한 것을 물어봐 확인하거나 음악 재생 등 기능을 작동시킬 수 있다. 스마트워치 화면에 키보드를 띄워 문자를 입력하거나 화면에 직접 쓴 손글씨를 문자로 전환하는 등 다양한 입력 방식도 추가됐다.

LG 워치 스포츠는 스마트폰 없이도 단독 사용이 가능한 스마트워치다. LTE를 포함한 자체 통신으로 언제 어디서든 스마트워치에서 앱을 다운받을 수 있으며 즉시 위치를 확인하고 길 안내까지 이용할 수 있도록 GPS칩을 내장했다.

1.38인치 원형 플라스틱 OLED(P-OLED) 디스플레이와 퀄컴의 최신 웨어러블 전용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AP) '스냅드래곤 웨어 2100'을 탑재했다. 화면을 터치하지 않고도 앱을 찾거나 콘텐츠를 스크롤할 수 있는 회전식 사이드 버튼을 장착해 사용성도 높였다.

고급 시계 소재인 '스테인레스 스틸 316L'과 '고릴라 글래스3' 강화유리를 사용해 내구성도 뛰어나며 IP68 등급 방수방진 기능과 심박센서 등 아웃도어 활동을 위한 기능성도 갖췄다. 티타늄과 다크블루 두 가지 색상으로 출시된다.

LG 워치 스타일는 세련된 디자인에 편의성을 담아 스마트한 패션 아이템으로서의 활용도를 높였다. 두께가 10.79㎜에 불과해 소매 있는 옷에도 무난하게 매치되며 스트랩을 교체할 수 있어 다양한 연출이 가능하다.

LG 워치 스포츠와 동일한 AP, 소재, 회전식 사이드 버튼을 채택했으며 1.2인치 P-OLED 디스플레이와 IP67 등급의 방수방진 기능을 갖췄다. 블루투스와 와이파이도 지원한다. 실버, 티타늄, 로즈골드 세 가지 색상으로 출시된다.

조준호 LG전자 MC사업본부장(사장)은 "이번 스마트워치 2종은 LG전자와 구글이 협력해 안드로이드 웨어 2.0 시대를 여는 차세대 웨어러블 기기"라며 "차별화된 기능을 제공하면서 소비자 니즈를 반영해 선택의 폭을 넓힌 제품을 지속적으로 선보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 메트로 신문
  • 모바일앱 설치 바로가기
  •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