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글로벌 메트로신문
로그인
회원가입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블로그
증권>증권일반

'재벌집 막내아들' 뜨자 시총 500억원 증가…콘텐츠주 기대감 쑥

'재벌집 막내아들' 캐릭터 포스터. /JTBC '재벌집 막내아들' 제공

드라마 '재벌집 막내아들'이 방영 첫 주만에 시청률 10%를 넘어서며 흥행 조짐을 보이자 제작사인 래몽래인의 주가도 최근 급등해 시가총액이 최근 500억원 이상 급증했다. K-콘텐츠 성공이 관련 종목 급등으로 이어진 가운데 한한령 해제 기대감까지 더해지면서 콘텐츠 관련 종목의 강세가 이어지고 있다.

 

24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래몽래인의 시가총액은 지난 23일 1828억원으로 집계됐다. 래몽래인은 주말드라마 '재벌집 막내아들'이 최근 인기를 얻으면서 시총도 크게 치솟았다. '재벌집 막내아들'은 방영 첫 주부터 빠른 이야기 전개와 탄탄한 짜임새로 호평을 받으면서 시청률이 치솟았다. 시청률 조사기관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국 유료가구 시청률이 1회 6.1%에서 시작해 3회만에 10.8%까지 오르며 매회 자체 시청률 기록을 경신하고 있다. 래몽래인의 주가는 '재벌집 막내아들' 방영을 한 달 앞둔 지난달 18일까지만 하더라도 1주당 2만600원에 거래되면서 시가총액이 1289억원에 불과했다. 그러나 한 달만에 시가총액이 539억원 가량 치솟았다. 특히 방영 이후 첫 거래일인 지난 18일에는 하루만에 주가가 16.74% 급등하면서 현재 2만원 후반대에서 거래가 이뤄지고 있다.

 

래몽래인은 드라마의 기획과 제작을 맡았으며, 지적재산권(IP) 확보를 위해 공동투자도 진행했다. 회사의 총 투자금 352억원 중 절반인 176억원을 투자한다고 공시를 통해 밝힌 바 있으며, 단순 외주제작을 넘어 판권과 2차 판매 수익 극대화도 예상된다. 남효지 SK증권 연구원은 "외주제작 중심에서 IP를 보유하는 수익모델로 전환하고 있다"며 "꾸준히 늘어나는 작품 수 높아지는 IP 보유 비율, 활발히 전개하는 2차 저작권 사업 등으로 수익성 개선이 기대된다"고 분석했다.

 

여기에 중국의 한한령 해제 가능성까지 더해지면서 래몽래인을 포함한 국내 콘텐츠 주식도 덩달아 들썩이고 있다. 전날 대통령실은 정상회담 이후 중국 최대 OTT 플랫폼에서 한국 영화 '강변호텔' 서비스가 개시됐다고 발표했다. 이를 시작으로 지난 2017년 사드(THAAD) 한반도 배치 이후 가로 막혔던 국내 콘텐츠 진출에 대한 기대감이 폭발했다. 콘텐츠 관련한 종목을 추종하는 'KRX 미디어&엔터테인먼트' 지수는 전날에만 50.95(2.64%) 오르면서 전체 KRX지수 중 두번째 높은 상승률을 기록했다.

 

최용현 KB증권 연구원은 "정부 공식 석상에서 한중 정상회담 성과로 언급했다는 점,시진핑 주석 언급 내용을 고려하면 한한련 해제 가능성은 높아 보인다"며 "중국 콘텐츠 수출이 확대된다면 드라마 제작사 수혜로 이어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어 "최근 OTT 및 캡티브 채널의 실적 부진으로 콘텐츠 제작사의 수익성이 우려되는 상황이었으나 중국 시장이 개방되면 수익성이 대폭 개선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기사이력코드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