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글로벌 메트로신문
로그인
회원가입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블로그
산업>전기/전자

다시 가동하는 JY네트워크, 삼성전자 미국 5G 또 뚫었다

삼성전자 네트워크사업부장 전경훈 사장/삼성전자

삼성전자 핵심 미래먹거리인 네트워크 사업이 다시 큰 성과를 거뒀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출장 직후 이뤄낸 성과, 성장 기대감도 높아지는 모습이다.

 

삼성전자는 최근 케이블 사업자 컴캐스트의 5G 통신장비 공급사로 선정됐다고 22일 밝혔다.

 

컴캐스트는 미국 1위 케이블 사업자다. 미국에서 가장 넓은 와이파이 커버리지를 보유했으며, 2017년 이동통신 사업에도 진출했다.삼성전자는 컴캐스트의 미국 내 5G 상용망 구축을 위한 ▲5G 중대역(3.5GHz~3.7GHz, CBRS) 기지국 ▲5G 저대역(600MHz) 기지국, ▲ 전선 설치형 소형 기지국(Strand Small Cell) 등 다양한 통신 장비를 공급할 계획이다. 올 초 미국 현지에서 5G 상용망 구축을 위한 필드 시험을 성공적으로 마쳤으며, 2023년부터 비디오 스트리밍, 멀티미디어 파일 전송, 온라인 게임 등 고품질의 5G 상용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특히 전선 설치형 소형 기지국은 기지국과 라디오, 안테나를 폼팩터 하나로 제공하는 통합 솔루션으로, 자체 개발한 2세대 5G 모뎀칩을 탑재해 소형화와 경량화 뿐 아니라 처리 용량도 2배 수준으로 개선했다.

 

삼성전자는 이번 수주를 통해 향후 미국 케이블 사업자 대상 5G 이동통신 시장 진입을 위한 교두보를 마련하는 한편, 미국내 이동통신 장비의 핵심 공급사로서 입지를 더욱 강화하게 됐다고 기대했다. 삼성전자 네트워크사업부장 전경훈 사장은 "금번 컴캐스트 수주는 삼성전자의 앞선 5G 기술력과 혁신에 대한 끊임없는 도전과 노력의 결실" 이라며 "향후 이동통신 기술 발전이 가져올 새로운 미래에 대한 청사진을 제시하고, 차세대 통신 비전을 실현하고자 지속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컴캐스트 사업개발전략담당 톰 나이겔 전무는 "컴캐스트는 고객들에게 더 나은 가치를 제공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서비스를 강화하고 있다"며 "혁신적인 5G 리더십과 검증된 이동통신 솔루션을 보유한 삼성전자와의 협력을 통해 고객들에게 한 차원 높은 모바일 경험을 제공하겠다"고 말했다.삼성전자가 모처럼 네트워크 사업에서 성과를 거두면서 이재용 부회장의 글로벌 네트워크 역할이 다시 주목받고 있다. 한동안 네트워크 사업이 주춤했지만, 이 부회장이 최근 글로벌 경영을 재개하면서 다시 성과를 본격화하고 있기 때문이다.

 

삼성전자는 2018년 네트워크 사업을 미래 먹거리로 지목한 이후 이른바 'JY 네트워크'를 활용해 대형 계약 체결과 신규 시장 진출을 이어왔다. 2020년 버라이즌과의 7.9조원 규모 대규모 5G 장기계약, 2021년 NTT 도코모와의 통신장비 계약 당시에도 이 부회장은 직접 통신사의 CEO와의 직접적인 만남을 통해 협상을 진척시켰다고 알려져있다.인도 최대 통신사인 무케시 암바니 릴라이언스 그룹 회장의 자녀들 결혼식에 국내에서 유일하게 초청받았던 일도 잘 알려져있다. 이를 통해 삼성전자는 릴라이언스 지오 전국 LTE 네트워크를 100% 공급하고 있다.

 

지난 5월에도 미국 디시 네트워크에 5G 이동통신 장비 공급사로 선정되기 전 이 부회장이 디시 회장을 직접 만나 오랜 시간 산행을 함께 하며 협상을 마무리지었다고 전해진다.

 

이 부회장은 이같은 영업 외에도 전담조직을 구성하고 연구개발을 독려하는 등 전 영역을 진두지휘하며 직접 네트워크 사업을 챙기고 있다.

기사이력코드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