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글로벌 메트로신문
로그인
회원가입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블로그
유통>업계

"없어서 못 사요" 장난감 사러 편의점으로 달려가는 어른들

장난감 든 과자 '토이캔디' 매출 폭발적으로 성장
세븐일레븐 전년 대비 9배 증가하기도
CU 통계 자료 내보니 토이캔디 가장 많이 구입하는 연령은 30대…어린이 보호자 많은 40대는 오히려 비중 줄어
'포켓몬'으로 시작한 띠부띠부씰 열풍도 메이플스토리 등으로 이어지는 모양

세븐일레븐이 지난달 단독 출시했던 포켓몬키링 상품의 모습. 세븐일레븐에 따르면 지난달 토이캔디의 매출은 전년 대비 9배 증가했다. /세븐일레븐

#지난달 31일 오후 10시, 서울시 서대문구 홍제동에 위치한 편의점 CU에 2~30대 가량 된 사람 여섯명이 물건을 사지도 않으면서 십여 분 넘게 매장 안을 서성이고 있었다. 서로 알지 못하는 이들이 휴대전화 게임 등으로 무료함을 달래며 매장에 있는 이유는 바로 '포켓몬빵'과 '토이캔디' 때문이었다. 상품을 입고하기 위해 차량이 들어오자, 사람들은 도착한 순으로 줄을 서고 편의점 직원이 상품을 내려놓기 무섭게 집어갔다. 포켓몬빵을 사러 온 김모씨의 나이는 32살이었다. 그는 "어린 시절 포켓몬빵 스티커를 모았던 추억에 요즘 열심히 사러 다니는 중"이라고 말하며 인근 또 다른 편의점의 빵 입고 시간을 귀띔해주기도 했다.

 

최근 편의점 업계가 장난감이 든 과자인 '토이캔디'나 독특한 모양과 맛의 젤리 등을 사려는 '키덜트' 족들로 붐비고 있다. 키덜트 족은 어린이를 뜻하는 '키드(Kid)'와 어른을 의미하는 '어덜트(Adult)'의 합성어로 어린이 감성과 취향을 가진 성인을 뜻한다.

 

이마트24에 따르면 올해 1월부터 지난 7월까지 토이캔디의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162%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마트24는 지난해 토이캔디의 인기상품이 바람개비, 립스틱, 젖병 등 독특한 형태의 어린이용 토이캔디 제품이었으나 올해는 성인들의 취향이 반영된 상품이 주목을 받고 있다. 오랫동안 소장할 수 있고 캐릭터별 수집욕구를 자극하는 장난감이 든 상품이 인기를 끈다는 설명이다. 이러한 추세에 따라 이마트24는 포켓몬, 짱구, 산리오 등 20대 이상 성인들의 유년기 추억을 자극한 캐릭터 굿즈 상품을 잇달아 내놨다.

 

이마트24 김지현 MD는 "올해 초부터 시작된 띠부띠부씰(떼었다 붙였다 하는 스티커)'의 인기가 캐릭터 굿즈가 포함되어 있는 토이캔디로 확산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CU에서도 토이캔디의 매출과 구매연령층 동향은 유사하다. CU에 따르면 지난 5월 토이캔디의 매출은 전년도 같은 기간보다 128.4% 올랐는데, 같은 기간 일반 사탕의 매출은 15.9% 성장하는 데 그쳤다.

 

구매연령층도 흥미롭다. 토이캔디를 가장 많이 구입 연령층 순위는 30대(29.4%), 40대(29.2%), 20대(26.5%), 10대(14.9%) 순으로 나타났는데, 20대 고객 비중이 전년도 대비 7.4% 늘어나는 동안 도리어 유아동 보호자로 방문할 가능성이 높은 40대 비중은 9.1% 줄었다.

 

CU 측은 특히 인기를 끌고 있는 일부 토이캔디 상품은 생산량을 초과한 수요 탓에 점포당 최대 주문 수량을 제한하고 있다.

 

띠부띠부씰 열풍도 계속 이어지고 있다. 앞서 포켓몬빵은 지난 2월 재출시된 후 폭발적인 인기를 끌어모으며 하루 평균 30만 봉이 팔리는 기록을 세웠다. 7월 기준 약 4500만봉 이상 판매된 것으로 알려졌다.

 

포켓몬빵의 인기를 이어받듯 GS25가 지난 6월 출시한 메이플스토리빵은 18일 만에 판매량 100만개를 돌파하며 '오픈런' 현상을 일으켰다. 포켓몬빵이 점포별 발주량이 제한 되었듯이 메이플스토리빵 또한 매장당 종류별 1개씩으로 발주가 제한된 상태다.

 

PB상품으로까지 제작된 젤리의 인기도 성인이 견인하고 있다. 2019년 출시되었던 트롤리의 '지구젤리'는 8월 현재까지도 큰 인기를 끄는 등 젤리류는 매년 20% 이상 매출이 신장되고 있다. 이런 이유로 최근 편의점 업계는 계산대 앞을 전통적으로 지키던 껌을 밀어두고 인기 젤리를 배치하는가 하면 아예 젤리를 대규모로 전면배치하고 있다.

 

업계 관계자들은 최근 토이캔디, 띠부띠부씰 등에 열광하는 20·30대를 두고 더이상 놀랍지 않다고 말했다.

 

한 업계 관계자는 "키덜트족이라는 말 자체가 등장한 지도 오래됐고 이러한 키덜트들의 구매력 또한 이미 업계에서 몇 번이나 입증됐다"며 "어린이들이 부모님을 따라와 졸라서 한두개의 토이캔디를 살 때 성인들은 싹쓸이 하다시피 한다. 토이캔디로 나온 많은 제품들의 캐릭터가 어린이들에게 인기 있는 애니메이션이나 캐릭터가 아닌 현 시점의 2030세대들이 어린시절 좋아했던 애니메이션과 캐릭터인 이유가 여기에 있다"고 말했다.

 

기사이력코드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