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글로벌 메트로신문
로그인
회원가입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블로그
산업>자동차

[영상] 쌍용 부활의 신호탄 '토레스', 출고시점 늦어지는 이유?

쌍용 토레스./강성진 영상취재기자

쌍용차 토레스의 돌풍이 심상치 않다. 쌍용차 관계자에 따르면 토레스의 누적 계약이 지난 15일 기준으로 4만 대를 돌파했다고 전했다.

 

토레스는 정통 오프로드 SUV의 디자인을 착안해 '쌍용'하면 떠오르는 한시대를 풍미한 모델인 '코란도'와 '무쏘'의 남성미와 궤를 같이한다. 지난달 13일 사전계약을 시작한 토레스는 32일 만에 누적 계약 4만 대를 돌파하는 기록을 세우는 등 소비자의 반응은 뜨거웠다. 이는 쌍용차의 작년 내수 판매량 5만 6,363대 중 70%에 해당하는 수치이다.

 

현재 계약을 해도 올해 안에 차를 전달받기 힘든 상황에서 쌍용자동차 은평대리점을 방문해 현장 분위기와 토레스를 직접 보았다.

 

토레스는 준중형의 스포티지, 투싼과 같은 급으로 묶이는데, 실제 육안으로 본 크기는 최소 중형급의 SUV였다.

 

토레스 2열 폴딩 후 공간./강성진 영상취재기자

이를 증명하듯 트렁크 공간은 동급 최대(투싼 622L, 스포티지 637L)인 703L로 2열을 접었을 때 1662L까지 확장된다.

 

방문객을 대상으로 토레스의 어떤 부분이 맘에 드는지 물었을 때, 크기와 트렁크 적재용량을 가장 많이 꼽았다. 최근 트렌드인 '차박' 등 레저 활동을 하기 알맞은 차량이라는 평이다.

 

현장에서 예약을 진행하는 사람은 "토레스 자체가 가성비가 뛰어나다는 평가를 받고 있어 최고 트림인 'T7'을 선택했다. 토레스를 최고 트림으로 선택해도 동급 차량의 중간 트림 정도의 가격이다"라고 말했다.

 

옵션의 경우 '세이프티 선루프'와 '20인치 다이아몬드 컷팅 휠'을 추가하는 모습이 많이 보였다. 주의할 점은 '20인치 다이아몬드 컷팅 휠'의 경우, 현재 쌍용차의 재고 수급 난항으로 17인치, 18인치 휠보다 출고 시점이 늦어질 수 있다는 점이다. 실제로 토레스와 함께 여름 휴가 계획을 세웠던 소비자들은 출고 시점이 늦어지면서 예약을 취소하는 경우도 나오고 있어 토레스의 판매량에 악영향을 줄 수 있다. 또한 기아가 8단 자동변속기를 장착해 야심차게 출시한 '더 뉴 셀토스'와 8월 직접적인 경쟁차종 '스포티지 LPG'의 출시도 변수이다.

 

쌍용 토레스 내부./강성진 영상취재기자

한편 쌍용자동차는 토레스를 기점으로 전동화에 속도를 낼 계획이다. 2023년 하반기에는 중형급 SUV전기차를 출시하고, 코란도를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KR10' 프로젝트와 전기픽업모델을 2024년 양산해 출시할 예정이다.

기사이력코드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