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글로벌 메트로신문
로그인
회원가입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블로그
금융>금융일반

금융당국, 10대 금융지주와 '취약부문 대응 TF' 출범

/금융위원회

금융당국은 금융지주사 임원을 소집해 취약차주 보호와 부담완화를 위한 노력을 당부했다.

 

금융위원회는 23일 10개 금융지주 총괄 부사장이 참석한 가운데 '취약부문 금융애로 대응 TF' 첫 회의를 열었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엔 금융위원회 금융정책국장과 금융감독원 감독총괄국장, 신한·하나·우리·NH·JB·KB·BNK·DGB·한투·메리츠지주 등 금융그룹 총괄부사장, 은행연합회 상무 등이 참석했다.

 

금융위는 소상공인 고금리 대환대출(8조5000억원), 소상공인 채권매입 후 채무조정을 위한 새출발기금(30조원), 안심전환대출(40조원) 등 추경사업에 대한 적극적인 협조를 요청했다.

 

또 글로벌 긴축기조 전환에 따라 금리상승과 자산가격 조정이 이뤄지는 만큼 유동성리스크와 시장리스크 등에 대한 중요성을 공유했다.

 

아울러 어려운 경제·금융여건 아래서도 금융산업의 미래도약과 시장기능의 정상화를 위한 노력이 지속돼야 한다는 점도 당부했다.

 

향후 TF는 ▲가계 ▲중소기업 ▲청년 ▲주식·부동산·가상자산 등 자산시장 조정 ▲보이스피싱·불법사금융 근절 등 회의를 이어간다. 기존 정책대응체계가 의도한 효과를 거두고 있는지 여부를 점검하고, 추가적인 애로를 파악해 대응방안을 모색할 계획이다.

 

금융위 관계자는 "코로나 위기에 이어 물가 급등, 금리 상승 등 경제여건이 어려워지고 주식·부동산 등 자산가격이 조정되면서 취약계층의 금융부문 어려움이 커지고 있다"며 "경제·금융상황이 엄중하고 향후 전개추이를 예상할 수 없으므로 앞으로도 취약계층의 애로 완화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기사이력코드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