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글로벌 메트로신문
로그인
회원가입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블로그
사회>지역

캠코, 코로나19 위기극복 위한 정책토론회 개최

권남주 캠코 사장(사진 앞줄 가운데), 박수영 국민의힘 국회의원(사진 앞줄 오른쪽 네 번째), 홍성국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사진 앞줄 왼쪽 네번째) 및 참석자들이 정책토론회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캠포

캠코(한국자산관리공사)가 23일 오후 2시 서울 여의도 글래드 호텔에서 '코로나19 위기극복을 위한 새로운 금융지원 패러다임'을 주제로 정책토론회를 개최했다.

 

이번 정책토론회(이하 토론회)에는 권남주 캠코 사장, 박수영 국민의힘 의원, 홍성국 더불어민주당 의원 및 금융정책 전문가 등 약 70명이 참석했다. 토론회에서는 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취약 가계와 경영위기 기업들의 재기를 지원하기 위한 정책과제들에 대해 폭넓은 논의가 이뤄졌다.

 

토론회는 발제와 종합토론으로 구성됐다. 먼저 한재준 인하대 교수가 '가계부채관리 및 금융산업구조 선진화 정책에 대한 평가', 박춘성 한국금융연구원 연구위원이 '우리나라 가계부채의 특성과 향후 과제'를 주제로 발제해 가계 재기 지원을 위한 정책과제·방향 등을 논의했다.

 

박용린 자본시장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코로나19 위기기업 재도약을 위한 정책제언'을 주제로 발제했다. 이를 통해 코로나19 피해 기업을 지원하기 위한 새정부의 정책방향인 '민간중심의 사전적·사후적 구조조정시장 조성'에서 기업지원 전문성을 보유한 공공기관의 역할을 제시했다.

 

박수영 의원의 사회로 진행된 종합토론에서는 이종국 캠코 경영본부장, 김성진 금융위원회 과장, 김영일 NICE평가정보 리서치센터장, 전대규 변호사(전 서울회생법원 부장판사), 조정현 머니투데이방송 금융팀장 등 분야별 전문가들이 참여해 깊이 있는 논의가 이뤄졌다.

 

박수영 의원은 축사를 통해 "새정부는 저성장과 대내외 리스크 요인을 관리하기 위해 많은 고민을 하고 있다"며 "오늘 토론회를 통해 경제취약 부문에 대한 새로운 금융지원의 청사진을 구체화하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홍성국 의원은 "가계부채 리스크 완화와 코로나19 위기기업의 재기 지원 정책을 마련하는 데는 여·야 간 이견이 있을 수 없다"며 "저성장·양극화가 초래할 또 다른 사회적 위기를 미리 대비한다는 면에서도 의미 있는 토론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

 

권남주 캠코 사장은 "이번 토론회는 코로나19로 급증하는 가계 부채의 연착륙 방안과 기업 부실화 대응과제를 논의하는 장이 될 것"이라며 "새 정부 출범 이후에도 소상공인·자영업자 새출발기금(가칭) 운영 등을 통해 가계·기업의 빠른 위기 극복을 지원하겠다"라고 밝혔다.

 

캠코는 정부 국정 현안사항인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소상공인·자영업자 채무조정과 회생기업 금융지원 강화 등 민생경제 활력 회복에 앞장서며 정부 정책의 든든한 파트너 역할을 공고히 하고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