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글로벌 메트로신문
로그인
회원가입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블로그
증권>특징주

외국인 이달 5조 넘게 팔았지만 우리금융, SK이노 샀다

6월 외국인 순매수 상위 10종목(단위:원) /한국거래소

외국인이 이달 들어 5조5043억원을 순매도하고 있지만 내수 관련주, 정유주는 사들인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2일부터 22일까지 외국인의 순매수 상위 10종목 중에 6개가 내수 관련주(우리금융지주·KT&G·KT·강원랜드)와 정유 관련주(SK이노베이션·GS·S-Oil)다.

 

외국인이 가장 많이 산 종목은 우리금융지주였고, 이어 SK이노베이션이었다.

 

23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외국인 투자자 상위 10종목은 우리금융지주(2716억원), SK이노베이션(1937억원), KT&G(970억원), KT(846억원), LG이노텍(800억원), 한국항공우주(768억원), 셀트리온(670억원), GS(641억원), 강원랜드(601억원), S-Oil(530억원) 순이다.

 

우리금융지주는 외국인 순매수 금액 2716억원으로 외국인 순매수 상위 10종목 중 1위를 기록했다. 외국인의 SK이노베이션 순매수 금액은 1937억원으로 2위에 자리했다.

 

지난 22일 우리금융지주의 주가는 지난 2일(1만4600원) 대비 12.33% 하락한 1만2800원에 거래를 마쳤다. SK이노베이션의 주가는 20만8500원으로 지난 2일(21만5500원) 대비 3.25% 하락했다. 우리금융지주와 SK이노베이션은 이달 들어 12.77% 떨어진 코스피에 비해 비교적 선방했다.

 

우리금융지주는 금리인상 시기에 수혜를 보는 금융주라는 점과 7%에 달하는 높은 배당수익률이 외국인의 관심을 끄는 것으로 풀이된다.

 

전배승 이베스트투자증권 연구원은 "우리금융지주는 1분기 순이자마진(NIM)이 7bp(1bp=0.01%포인트) 추가 상승이 예상된다"며 "상반기 중에만 2021년 대비 15bp 마진개선이 예상되고 하반기 추가 금리 인상 가능성을 감안하면 2022년 연간 NIM 상승 폭은 20bp에 달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SK이노베이션은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중국, 러시아 석유제품 수출 감소 등의 여파로 하반기 정제마진 강세가 지속될 것으로 전망돼 외국인이 매수한 것으로 보인다.

 

황규원 유안타증권 연구원은 "국제유가 상승에 따른 SK이노베이션의 2분기 재고이익은 3100억원으로 감소할 것으로 예상되지만 정제마진 효과가 이를 극복하기에 충분해 보인다"며 "2분기 예상 실적은 매출액 21조6000억원, 영업이익은 1조6000억원이다. 영업이익 추정치는 전년 동기 대비 215% 증가한 수치다"라고 설명했다.

기사이력코드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