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글로벌 메트로신문
로그인
회원가입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블로그
건설/부동산>업계

지방 아파트값 3.3㎡당 1000만원 돌파

리얼투데이, KB부동산 월간통계자료 분석
4월 기타 지방 아파트 3.3㎡(평)당 매매가 1019만원

지방 아파트값 평균이 3.3㎡당 1000만원을 넘어섰다. 이에 따라 상대적으로 규제가 덜한 지방 분양아파트에도 관심이 쏠린다.

 

부동산 전문 리서치업체 리얼투데이가 KB부동산 월간통계자료를 분석한 결과 지난 4월 기준 기타 지방 아파트 3.3㎡당 평균 매매가(전용면적 기준)는 1019만원으로 지난해 동월(797만원) 대비 28%나 급등한 것으로 나타났다.

 

기타 지방 아파트의 3.3㎡당 평균 매매가는 올해 1월(973만원)과 2월(999만원) 꾸준히 상승하더니 3월에는 1010만원으로 KB부동산이 2013년 4월 관련 조사를 시작한 이래 처음 1000만원을 돌파했다.

 

지난해 4월 대비 가장 많이 오른 지역은 43%(686만원→982만원)가 상승한 충북이다. 이어 강원(35%, 684만원→926만원)과 충남(30%, 759만원→988만원), 제주(29%, 1539만원→1988만원)도 높은 상승률을 보였다. 이 기간 동안 서울은 19%(4304만원→5127만원) 올랐다.

 

새 정부가 들어서고, 취득세 감면 확대와 종부세·재산세 통합 등 규제 완화에 대한 기대감이 커졌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여기에 기타 지방 대부분은 비규제지역으로 투자 수요가 지방으로 분산된 영향이다. 비규제지역에서는 주택담보대출비율(LTV)을 최대 70%까지 적용받을 수 있고, 청약 자격·전매 제한 등 규제의 영향이 덜하다.

 

리얼투데이 관계자는 12일 "규제 완화에 대한 기대감으로, 서울·1기 신도시 뿐만 아니라 기타 지방의 매수세도 상승했다"라며 "원자재값이 급등하고, 향후 분양가가 오를 가능성이 큰 만큼 실거주자라면 새 아파트 청약을 노려볼 만 하다"고 말했다.

 

한편, 최근 지방에서는 신규 분양 물량이 나오고 있다.

 

제주에서는 한일건설이 테라스하우스 '한일 베라체 인비디아'를 분양한다. 지하 1층~지상 4층, 전용면적 88~96㎡, 총 168가구 규모다.

 

전남 영광에서는 현대엔지니어링이 첫번째 힐스테이트 브랜드 단지인 '힐스테이트 영광'을 선보인다. 지하 1층, 지상 18~20층, 8개 동, 전용면적 84·113㎡, 총 493가구로 조성된다.

 

수도권 비규제지역인 경기도 양평에서는 일신건영이 '양평 공흥3 휴먼빌 아틀리에'를 오는 6월 분양할 계획이다. 지하 1층~지상 26층 4개동 전용면적 74·84㎡ 총 406가구 규모다.

 

충북 제천에서는 DL건설이 'e편한세상 제천 더프라임'을 공급한다. 지하 2층~지상 29층, 6개 동, 전용면적 84~116㎡, 총 630가구 규모다.

 

'한일 베라체 인비디아' 조감도. /리얼투데이
'양평 공흥3 휴먼빌 아틀리에' /일신건영

 

기사이력코드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