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글로벌 메트로신문
로그인
회원가입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블로그
정치>국회/정당

靑, 야권 '정치 방역' 공세에 정면 비판, "대안 제시해 달라"

박수현 국민소통수석이 14일 춘추관 브리핑룸에서 코로나19 확산 및 오미크론에 대비한 방역지침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 뉴시스

청와대가 '정치 방역'이라는 야권 공세에 14일 "국민의 생명과 직결되는 것을 정치적으로 접근해서는 안 된다. 결코 책임 있는 태도가 아니다"고 정면 비판했다. 그러면서 "다른 대안을 제시해주기 바란다"고 요구했다.

 

박수현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오후 춘추관 브리핑에서 "일각에서 명확한 근거 없이 방역 지침을 비과학적이라고 비판하며 국민을 혼란스럽게 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브리핑에서 박 수석은 "방역에 대해서만큼 누구라도 국민 안전을 위해 협조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방역당국이 같은 날 오전 일부 조정한 방역강화 조치를 3주 연장하게 된 이유로 "지난 한 달간 확진자 규모와 위중증 환자가 지속적으로 감소하고 있지만 세계적으로 확산되고 있는 오미크론 변이는 우리 역시 예외가 아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미 국내에서도 오미크론이 빠르게 확산되며 큰 위협이 되고 있다. 한 번 더 희생과 헌신을 감내해 가는 국민, 자영업자, 소상공인 고통을 알면서도 방역 강화 조치를 연장하는 것은 공익 합의라는 중대한 국면에 처해 있기 때문"이라고 부연해 설명했다.

 

박 수석은 정부 방역 조치와 관련 "길고 험난한 코로나와의 싸움에서 마스크, 백신 병상 등 어려움이 닥칠 때마다 비록 정부의 대책이 완벽할 수는 없었지만, 국민은 희생하고 고통을 참아가며 정부를 믿고 정부와 함께 위기를 극복해왔다"고 설명했다.

 

앞서 윤 후보는 지난 9일 사회관계망서비스에 "비과학적 주먹구구식 방역 패스 정책을 폐기해야 한다"며 "미접종자들을 고려한 정교한 정책을 시행하고 백신 접종에 대한 불신을 해소해야 한다"고 밝힌 바 있다.

 

안 후보도 지난 11일 한국기자협회 초청 토론회에서 "문재인 정부의 방역 정책은 정치 방역"이라며 "국민 여론에 따라서 눈치 보는 주먹구구식 정치 방역이었기 때문에 지금 우리가 어려운 상황에 빠진 것"이라고 지적했다.

 

한편 청와대는 방역 조치를 비판하는 야권에 대한 공세라는 지적과 관련 "누구를 특정해서 지칭하는 것은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대선에 앞서 문재인 대통령이 정치와 거리두기를 주문한 만큼 확대해석에 대해 경계한 셈이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이날 오후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난 가운데 "잦은 접종 주기가 면역력을 저하한다든가 또 비과학적이라든가 정부의 방역 대책에 대해 근거가 부족한 비판들이 계속 나오기 시작하고 있는 점을 우려스럽게 보고 있다는 뜻"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대통령은 늘 국민과 함께 걱정을 하고, 매일 말씀을 하고, 매일 보고도 받는다. 그런 대통령의 걱정, 정부의 우려들을 이례적으로 말하는 것은 그만큼 상황이 엄중하기 때문"이라며 "정부가 정치방역을 한다라고 근거 없이 비난만 하지 말고 모든 국민이 힘을 합쳐서 진짜 다가오는 오미크론의 파고를 반드시 넘자, 그래서 그야말로 진정한 의미의 정치방역을 해보자라고 하는 간곡한 그런 호소의 말씀"이라고 강조했다.

기사이력코드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