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글로벌 메트로신문
로그인
회원가입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블로그
정치>국회/정당

청년의꿈에 또 나타난 '찰스형' 안철수, "청년에 좋은 친구 되고파"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가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이 만든 청년 플랫폼 '청년의꿈' 게시판에 "청년들의 좋은 친구가 되고 싶다"는 내용의 글을 남겼다.안 후보가 5일 오전 서울 여의도 한 카페에서 열린 '안철수와 함께하는 청년내각 출범식'에 참석해 박수를 치고 있다. / 뉴시스

'찰스형'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가 5일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이 만든 청년 플랫폼 '청년의꿈' 게시판에 "청년들의 좋은 친구가 되고 싶다"는 내용의 글을 남겼다. 안 후보가 청년의꿈에 글을 남긴 것은 이번이 두 번째로, 안 후보는 지난 2일 청문홍답(청년이 묻고 홍준표가 답하다) 코너에 청년들이 홍 의원에 열광하는 이유를 물은 적이 있다.

 

안 후보는 청년의꿈에서 의원과 청년의 소통이 적극적으로 이뤄진다는 점을 놀라워했다. 안 후보는 "놀라웠다. 청년들과 쇼가 아닌 진실한 소통이 이뤄진다는 것은 정치판에서 드문 일이기 때문이다"라며 "부럽기도 하다. 왜 이처럼 밝은 청년의 공간을 진작 만들지 못했나 싶어서다"라고 표현했다.

 

홍 의원이 본인의 청문홍답 글에 달아준 댓글 '거짓말 안 하고 진심으로 대하는 것'을 언급한 안 후보는 "제가 홍 선배님께 한 수 가르쳐 달라고 말씀드렸더니 제 어리석은 질문에 대한 현명한 답을 주셨다"며 "많이 와닿았다. 진실하게 걸어가야 한다는 건 저의 신념이기도 하기 때문이다"라고 말했다.

 

안 후보는 "선거가 다가오자 청년들에 대한 구애가 또다시 쏟아지고 있다"며 "많은 금전 혜택과 무지갯빛 청사진이 난무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적어도 '청년의꿈' 공간은 청년들이 무엇을 얻기 위한 수단의 공간이 아니라 시대를 향한 정의와 올바른 미래를 위한 젊은 청년들 표현의 공간임을 알았다"고 덧붙였다.

 

이어 안 후보는 "(청년에게) 무엇을 주고 무엇을 제시하기보다는 달콤한 이야기로 마음을 얻기보다는 진심 어린 고민과 비판을 먼저 듣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안 후보는 이날 서울 여의도 소재 한 카페에서 청년내각을 출범하고 청년 총리와 청년 장관을 임명했다. 이들은 안 후보의 청년 공약을 검증하고 구체화해 다시 후보에 제안하는 역할을 맡을 예정이다.

기사이력코드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