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글로벌 메트로신문
로그인
회원가입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블로그
Fun&Joy>운세

[오늘의 운세] 2021년 12월 3일 금요일

image

[오늘의 운세] 2021년 12월 3일 금요일

 

[쥐띠]

 

36년 때로는 하늘을 올려다보고 마음을 추스르자. 48년 모심으러 갈 때는 장화를 신어라. 60년 인(仁)이 없는 발산개세(拔山蓋世)는 허세일 뿐. 72년 어버이 살아 실제 섬기기를 다하여라. 84년 오늘 비가 오는데 우산이 없다.

 

[소띠]

 

37년 작은 일이라도 가벼이 보지 마라. 49년 먼저 주는 것이 나중에 큰 이익을 얻는다. 61년 그동안의 경험으로 좋은 결과를 창출. 73년 망설이다가 기회를 놓치면 만회하기 어렵다. 85년 기다리던 소식이 드디어 다가오니 기쁘다.

 

[호랑이띠]

 

48년 시작하지 않으니 변하는 것이 없다. 50년 내주머니 지갑이 두툼해지니 마음도 든든하다. 62년 원숭이띠와의 거래는 잘 살펴야 한다. 74년 어려울 때 귀인이 동남쪽에서 온다. 86년 외나무다리에서 원수를 만나니 퍽 난감.

 

[토끼띠]

 

39년 문서 도장을 찍을 때는 신중하게. 51년 작은 성과라도 있으니 다행이다. 63년 오늘 하루가친구가 찾아오니 하루가 즐겁다. 75년 물을 두려워하고 수영선수가 될 수 없음을. 87년 말 잘하는 사람이 일 잘하는 것은 아니다.

 

[용띠]

 

40년 고생한 보람은 사방에서 운이 들어오기 시작한다. 52년 오른손이 하는 일을 왼손도 모르게. 64년 물은 높은데서 아래로 흘러간다. 76년 하나를 투자했는데 두 배를 얻는 운 좋은 날. 88년 신세졌던 사람이 빚을 갚으러 온다.

 

[뱀띠]

 

41년 유혹이 많으니 중심을 잘 잡아야 한다. 53년 아랫사람의 협조로 해결책을 찾는다. 65년 숨은 실력을 발휘하고 남들의 인정도 받는다. 77년 오늘은 문서의 매매가 길하다. 89년 푸른 초록색이 행운을 주니 소품이라도 준비.

 

[말띠]

 

42년 흔한 성씨김씨 중에 귀인을 찾는다. 54년 배우자가 있어도 외롭기는 마찬가지. 66년 변화의 운이 있으나 현명한 판단이 필요. 78년 몸은 언제나 고달파도 재물은 들어온다. 90년 과욕을 부리지 말고 분수에 맞게 행동해라.

 

[양띠]

 

43년 물 건너서 기쁜 소식이 들려온다. 55년 오랜 세월 헤어졌던 사람을 다시 만난다. 67년 실속은 별로 없는 속 빈 강정. 79년 콩을 심었는데 콩이 나는 것이 자연법칙 아니겠는가. 91년 동료와의 협업이 서로에게 도움이 됨.

 

[원숭이띠]

 

44년 멍석이 깔렸으니 하고 싶은 일을 하자. 56년 성공이 가장 좋은 복수라는 것을. 68년 비밀은 하늘이 알고 땅이 아는 법인데. 80년 신경이 예민 과민한 반응은 일을 그르칠 수 있다. 92년 보람 있는 일을 하게 되니 이익이 있다.

 

[닭띠]

 

45년 남의 말은 사흘을 가지 않는다. 57년 행운은 오는 것이 아니라 준비된 사람에게 따르는 것이다. 69년 훌륭하지 못한 사람도 훌륭한 말은 할 수 있다. 81년 오늘은 좀 더 일찍 일어나 움직여라 . 93년 전화위복의 계기가 생긴다.

 

[개띠]

 

46년 고생 끝에 낙이 있다. 58년 금전 기대를 접으면 마음이 편하다. 70년 늦게 나타나는 성과로 마음이 졸인다. 82년 중요한 사람이니 옆에 있는 사람에게 충실 하자. 94년 말은 마음을 표현하는 것이니 좀 신중해야 행운이 깃든다.

 

[돼지띠]

 

47년 혼자 있어도 외로워하지 마라. 59년 과한 것보다 약간 모자란 것이 낫다. 71년 다른 사람을 탓하지 말고 자신의 잘못을 뉘우치고 인정. 83년 능력이 있을 때 선행을 베푸는 것이 좋다. 95년 굳이 떠난다는 사람은 잡지 말도록.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