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글로벌 메트로신문
로그인
회원가입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블로그
정치>국회/정당

與선대위 우원식·조정식·박홍근 사퇴…"밀알 되고자 현장 가겠다"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공동선거대책위원장, 조정식 상임총괄선거대책본부장, 박홍근 비서실장이 25일 사퇴 의사를 밝혔다. 이재명 대선 후보에게 선대위 쇄신 전권을 위임하기로 결의한 데 따른 후속 조치인 셈이다.사진은 기사와 직접 관계 없는 것으로 민주당 선대위 기본사회위원회 공동위원장 우원식 의원, 최배근 건국대학교 경제학과 교수, 고문 강남훈 한신대학교 경제학과 교수가 지난 18일국회 소통관에서 출범 기자회견을 하는 모습. /뉴시스(공동취재사진)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공동선거대책위원장, 조정식 상임총괄선거대책본부장, 박홍근 비서실장이 25일 사퇴 의사를 밝혔다. 이재명 대선 후보에게 선대위 쇄신 전권을 위임하기로 결의한 데 따른 후속 조치인 셈이다.

 

조정식 상임총괄선대본부장은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 민주당 중앙당사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오직 이재명 후보와 대선 승리를 위해 우리부터 내려놓겠다"며 사퇴 의사를 표명했다. 윤관석 전 사무총장을 비롯해 박완주 정책위의장, 유동수 정책위 부의장, 고용진 수석대변인, 송갑석 전략기획위원장 등이 '선당후사' 마음으로 일괄 사퇴하기로 한 데 따른 것이다.

 

기자회견에서 이들은 "이 후보와 민주당이 (대선에서) 승리하기 위해서는 우리 모두 절박하고 절실하게 뛰어야 하고, 핵심 참모는 더 무거운 책임감으로 임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경선 준비 단계부터 현재까지 이 후보 곁을 지킨 우리는 새로운 민주당과 선대위를 만드는 데 밀알이 되고자 직을 내려놓고 후보를 대신해 전국 곳곳 현장으로 달려가겠다"고 강조했다.

 

박홍근 비서실장은 기자회견 직후 취재진과 만난 가운데 백의종군하기로 한 배경에 대해 지난 21일 긴급의원총회 당시 민주당이 이 후보에게 선대위 구성 전권을 위임하기로 한 점에 대해 언급한 뒤 "후보 주변에서 먼저 내려놓고 더 많은 분들을 모시며 (선거 준비를) 하자는 게 새로운 민주당으로 가는 데 첫걸음이라고 생각해서다"고 말했다.

 

이 후보가 앞서 '국민 뜻을 신속 반영하고 기대에 부응할 수 있는 가볍고 기민한 대응 체계 구축'을 예고한 만큼, 이에 대해 수용한 행보로 풀이되는 대목이다. 당시 이 후보는 지난 20일 충남 논산 화지중앙시장을 방문한 가운데 가진 즉석연설에서 "두꺼운 보호복 다 벗어 던지고 날렵하게 가볍게 국민이 원하는 곳을 향해 가겠다"며 선대위 혁신을 예고한 바 있다.

 

이에 박 비서실장은 기자회견 직후 취재진과 만난 가운데 "(이 후보에게) 세 사람이 상의해 나눈 의견을 드렸고, 외신기자클럽 회견이 끝나고 (사퇴에 대한) 문안을 보고 드렸더니 '감사하다. 더 큰 길에서 함께하자'는 말씀으로 우리 뜻을 수용해줬다"며 사전에 교감이 있었다는 뜻도 전했다.

 

한편 민주당은 이날 오전 이재명계 핵심인 김영진 민주당 의원을 당 사무총장, 강훈식 의원은 전략기획위원장에 각각 임명한 사실에 대해 발표했다. 공동선대위원장, 상임총괄선대본부장에 이어 비서실장도 사퇴하기로 하면서 향후 추가 인선도 발표될 것으로 보인다.

기사이력코드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