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글로벌 메트로신문
로그인
회원가입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블로그
유통>유통일반

[인터뷰] 박재정 퍼플독 대표 "와인 구독 스타트업으로 유니콘 기업 되고파"

박재정 퍼플독 대표/퍼플독

구독스타트업 최초로 유니콘 기업을 꿈꾸는 회사가 있다. 와인 정기 구독 스타트업 '퍼플독'이 그 주인공이다.

 

퍼플독은 AI 시스템 기반으로 소비자의 취향에 맞는 와인을 찾아 정기적인 배달 서비스를 진행하는 국내 최초 디지털 와인버틀러(butler/집사) 업체다.

 

박재정 퍼플독 대표는 국내 와인 문화가 성숙해진 것에 착안해 더 많은 소비자가 와인에 대해 관심을 갖고 즐길 수 있도록 2018년 7월 퍼플독을 론칭했다.

 

와인아카데미를 졸업하고 학위까지 보유한 박 대표는 와인이라는 아이템에 정기구독 서비스를 접목시켰다. 여기에 AI 맞춤솔루션까지 도입했다.

 

퍼플독은 실물 와인이 정기적으로 서비스되기 때문에 고객의 취향을 정확하게 판단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퍼플독 이용자의 평균 구독유지율은 94%다.

 

AK&홍대 내 퍼플독 매장/AK플라자

박 대표는 "단순히 가격 경쟁력을 앞세우기보다 원하는 취향까지 고려해 서비스를 제공하기 때문에 반응이 좋은 것 같다"며 "본인이 싫어하는 취향의 와인이 왔을 경우 피드백을 하게 되고, 변화하는 취향에 따라 계속해서 리매칭하기 때문에 만족도가 높다"고 설명했다. 또한 "와인 관련 콘텐츠를 제공하기 때문에 고객의 지적 욕구까지 충족시킬 수 있다"고 덧붙였다. 퍼플독 구독자수는 2018년부터 지금까지 매월 순증가율 10% 이상이며, 매년 3배 이상 성장하고 있다. 올해 안에 구독자수 1만명을 목표로 하고 있다.

 

박 대표는 런칭 초반 30~40대를 주 타깃층으로 생각했지만, 실제로는 20대 후반부터 50대 초반까지 고객층이 다양한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 이후 집에서 홈술을 즐기는 사람이 많아지면서 와인 대중화가 빨라진 탓이다.

 

박 대표는 앞으로의 주류 시장 변화에 대해 "주류의 글로벌시장 트렌드가 저도주로 가고 있고, 그에 따라 와인이 우상향하는 모양새"라며 "와인시장은 글로벌시장에서 맥주시장보다 2배 이상 성장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코로나19가 종식된 후에도 이러한 추세는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와인은 라이프스타일을 업그레이드 시켜주기 때문인데, 한 번 업그레이드된 라이프스타일을 다운그레이드 하기는 어렵다"고 말했다.

 

AK&홍대 퍼플독 내부/AK플라자

지난 7월에는 AK&홍대에 '퍼플독' 매장을 열었다. 디지털 와인 스토어 컨셉으로 구독회원들이 방문해서 와인 콘텐츠를 보고, 도슨트를 듣고, 와인 아로마 키트로 향을 맡고, 테이스팅을 하는 등 와인의 오감을 경험할 수 있는 공간이다.

 

박 대표의 목표는 3년 내 퍼플독 구독자 5만명을 달성해 구독스타트업 최초로 유니콘 기업이 되는 것이다. 현재 협업 중인 클라우드 IT 기업인 메가존과 함께 AI 맞춤솔루션을 고도화 하고 있는 이유다.

 

한편, 관세청에 따르면 지난해 와인 수입액은 전년대비 27.3% 늘어난 3840억원로 역대 최대를 기록했다. 수입 맥주를 제치고 수입 주류 판매 1위를 차지하기도 했다. 올해 와인 수입액은 1~7월 기준 3782억원으로 이미 지난해 연간 수입규모에 근접한 수준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