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글로벌 메트로신문
로그인
회원가입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블로그
사회>제약/의료/건강

삼성서울병원-KT, '로봇 기반 첨단 지능형 병원' 만든다

KT AI/DX 융합사업부문 송재호 부사장(왼쪽)과 삼성서울병원 박승우 기획총괄이 15일 '로봇기반 첨단지능형병원'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삼성서울병원과 KT가 '로봇기반 첨단지능형병원'을 만든다.

 

삼성서울병원과 KT는 15일 로봇기반 첨단지능형병원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진료 현장에 로봇을 적용하기 위한 검증에 착수한다.

 

첫 번째 단계로 '수술실 혈액 이송을 위한 물류로봇'과 '안전한 병동환경 조성을 위한 방역로봇' 등 진료지원 현장에 로봇을 적용하기 위한 상호 협력에 나선다. 향후 로봇 적용의 효과성 검증 후에는 협력범위를 단계별 확장해 나갈 예정이다.

 

삼성서울병원은 2019년 개원 25주년을 맞아 '미래 의료의 중심 SMC'라는 새 비전을 발표하고 첨단지능형병원 구축을 위해 병원 내 프로세스 전반에 로봇 서비스를 활용한 의료 분야의 디지털혁신(DX)을 추진하고 있다.

 

특히, 올해 들어 삼성서울병원은 7대 혁신과제를 추진하면서 진료 및 환자서비스 부문에서 로봇 적용 등의 디지털 혁신을 검토하고 있으며 최근에는 '스마트 물류 혁신'을 통해 야간에 진료재료를 AGV 로봇으로 자동배송하는 서비스를 시범진행하고 있다.

 

이를 기반으로 '스마트병원 선도모델 개발 지원사업' '서비스로봇 활용 실증사업' 등 정부 지원사업에도 선정되는 등 대내외적으로 로봇기반의 디지털 혁신 노력을 인정받고 있다.

 

삼성서울병원과 KT는 지난 2019년 5G 인프라 구축 협약을 맺은 바 있다. 5G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양성자 치료 정보에 대한 의료진 실시간 치료 계획 확인 ▲디지털 병리 데이터 실시간 판독 ▲수술 실시간 교육 및 협진 혁신 등의 의료 서비스를 개발해온 바 있다. 이어 이번에 로봇부문의 협약식을 진행하게 됨으로서, 삼성서울병원의 의료분야 로봇 서비스 적용범위가 더욱 확대될 것으로 예상된다.

 

삼성서울병원 기획총괄 박승우 교수는 "KT의 디지털기술 역량과 삼성서울병원의 전문 의료 역량을 결합하여 효용성을 체감할 수 있는 로봇서비스를 발굴했으면 한다"고 말했다.

 

KT 기업고객본부 박정준 본부장은 "다양한 로봇 서비스 도입뿐만 아니라 5G와 빅데이터를 활용하여 삼성서울병원과 함께 스마트 의료 서비스 시장을 선도해 나갈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