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글로벌 메트로신문
로그인
회원가입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블로그
정치>국회/정당

이준석 "윤석열, 정권 맞선 검사 용기 잃은 듯…지지율 추이 위험"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22일 장외 야권 대선 유력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대해 "과거 이명박·박근혜 정부를 수사하고, 문재인 정부에 맞섰던 검사가 용기를 잃은 것 같다"고 평가했다. 이어 "국민의힘에 입당하면 계륵은 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장외 주자인 윤석열 전 총장을 국민의힘에 끌어들이기 위한 발언으로 풀이되는 대목이다. 사진은 이 대표가 22일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는 모습. / 뉴시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22일 장외 야권 대선 유력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대해 "과거 이명박·박근혜 정부를 수사하고, 문재인 정부에 맞섰던 검사가 용기를 잃은 것 같다"고 평가했다. 이어 "국민의힘에 입당하면 계륵은 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장외 주자인 윤석열 전 총장을 국민의힘에 끌어들이기 위한 발언으로 풀이되는 대목이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윤 전 총장에게) 아쉬운 지점은 과거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정치에 처음 참여할 때 어려움을 겪었던 것과 아주 비슷한 판단을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라디오 인터뷰에서 이 대표는 "여의도 정치에 거리가 있는 분들은 여의도가 아닌 곳에 캠프를 차리려 한다. 정치하려면 여의도 한복판에서 겨뤄야 하지, 회피하며 정치하는 모델은 대부분 성과가 안 좋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윤 전 총장이 밖에 있는 이유는 중도 확장성을 늘리기 위해서인데, 형식의 혼란이 아니라 방향성의 혼란을 겪고 있다면 바로 잡아야 한다"고 말했다. 윤 전 총장이 서울 광화문광장 인근 이마빌딩에 캠프 사무실을 꾸린 데 대한 비판으로 풀이되는 발언이다.

 

이 대표는 윤 전 총장이 지난 20일 대구에 방문한 가운데 박 전 대통령 수사와 관련 "마음속으로 송구한 부분이 있다"고 발언한 데 대해서도 우려했다.

 

이 대표는 현재 윤 전 총장 지지율에 대해 "위험하다"고 평가한 뒤 "윤 전 총장이 당 밖에 머무는 시간이 길어지고, 그것이 보수 전체 지지층에 양해받는 것은 중도확장성이나 우리 당을 지지하기 어려운 분들의 지지세까지 확보하겠다는 취지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어 "최근 (윤 전 총장이) 광주에 가서 전향적 발언을 하고, 대구에서는 대구 정서에 부합하는 발언을 했다"며 "탄핵에 대한 논쟁에 빠지지 않기 위해 전당대회 대구 연설에서 상당히 용기를 내 발언했다. (하지만 윤 전 총장은) 용기를 잃은 거 같다"고 지적했다. 앞서 이 대표는 지난 6월 3일 대구에서 열린 당 대표 경선 합동연설회에서 당시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은 정당했다고 생각한다"고 말한 바 있다.

 

한편 이 대표는 문재인 대통령과 영수회담에 대해 "(김경수 경남지사직 박탈과 청해부대 집단감염에 대한 사과를) 조건으로 내걸 생각은 없다"며 "여러 가지 사안에서 발생한 새로운 문제들에 대해서 저희가 어젠다를 형성해 정답을 내놓을 수 있는 회담을 해야 한다"고 입장을 밝혔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