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글로벌 메트로신문
로그인
회원가입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블로그
부동산>부동산일반

흑석뉴타운, 재개발사업 '첩첩산중'

공공재개발 1호 사업지 '흑석2구역' 전경./뉴시스

서울 동작구 흑석뉴타운 재개발사업이 난항을 겪고 있다. 흑석2구역은 공공재개발 여부를 두고 주민들의 반대 여론에 직면했고, 오는 27일 조합장선거를 앞둔 흑석9구역은 시공사 선정을 두고 해법 찾기에 나섰다.

 

20일 정비업계에 따르면 흑석2구역은 공공재개발 '대어(大漁)'로 꼽히고 있지만 상가 소유주와 자영업자를 중심으로 공공재개발에 대한 반대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흑석2구역은 중앙대와 중앙대학병원을 배후지로 두고 있어 작은 식당과 상가, 원룸촌이 밀집해 있다.

 

흑석2구역 공공개발 반대 비상대책위원회(비대위) 최조홍 부위원장은 지난 12일 구역 해제를 주장하며 서울시청에 진정서를 제출했다. 서울시와 서울주택도시공사(SH)가 지주들의 의견을 무시하고 사유재산권을 침해해 공공재개발 추진의 정당성이 없다는 게 그의 설명이다.

 

최 부위원장에 따르면 공공재개발 찬성 측에서는 흑석2구역 토지면적 3만1107㎡ 중 4078㎡(13.1%)만을 가졌는데도 이들이 다수결이란 이름을 내걸고 상가 소유주를 몰아내려한다.

 

공공재개발 단독시행을 하려면 토지소유자 3분의 2 이상의 동의와 토지면적 2분의 1 이상 동의가 필요하다. 그러나 재정비촉진구역인 흑석2구역은 과반수의 동의만 있으면 공공 단독시행을 할 수 있는 요건이 충족된다. 현재 흑석2구역 공공재개발구역의 주민동의율은 59.2%로 최소 동의요건인 50%를 넘겼다.

 

 흑석9구역은 시공사 선정을 두고 고심하고 있다. 이곳은 당초 롯데건설이 시공권을 쥐고 있었지만 옛 재개발조합이 지난해 5월 총회를 거쳐 시공사 계약을 해지했다. 현재는 롯데건설을 비롯해 삼성물산 건설부문과 현대건설이 시공권을 따내기 위해 관심을 보이는 것으로 알려졌다. 

 

흑석9구역 관계자는 "거리두기 4단계가 끝나는 오는 27일 조합장 선거가 관건이라고 본다"며 "조합장이 선출된 후 시공사 선정이 명확하게 진행될 것"이라고 전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