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글로벌 메트로신문
로그인
회원가입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블로그
사회>지역

서울시, 한강 투신 막은 고등학생과 공짜치킨 내어준 사장님 등에 시장표창

서울시청./ 손진영 기자

서울시는 마포대교에서 투신하려는 시민의 생명을 구한 4명의 고등학생과 배고픈 형제에게 공짜 치킨을 아낌없이 내어준 치킨집 사장, 퇴근길 지하철역에서 심정지 승객에게 심폐소생술을 실시한 간호사 등이 서울시장 표창을 받았다고 18일 밝혔다.

 

이날 시에 따르면 지난달 1일 한강을 산책하던 환일고등학교 김동영, 전태현, 정다운, 정두 학생은 마포대교 난간에 위태롭게 매달린 남성을 목격하고 달려가 온 힘을 모아 붙잡았고 결국 소중한 목숨을 구해냈다.

 

심정지 승객을 응급 조치해 생명을 살린 간호사도 있었다. 서울적십자병원 권영선 간호사는 5월 11일 퇴근길에 지하철 가양역 승강장에서 의식을 잃고 쓰러진 승객을 발견했다. 권 간호사는 119가 오기 전까지 골든타임 동안 심폐소생술을 실시했고 덕분에 환자는 의식을 되찾을 수 있었다.

 

시는 환일고등학교 학생 4명과 권영선 간호사를 '재난현장 의로운 시민'으로 선정하고 서울시장 표창을 수여했다.

 

마포에서 치킨집을 하는 박재휘 씨는 '식품분야 유공' 시장표창을 받았다. 박 씨는 치킨이 너무 먹고 싶지만 수중에 5000원 밖에 없던 형제에게 무료로 치킨을 내어줬다. 이후 형제의 사연이 알려지면서 일명 '돈쭐(돈+혼쭐)' 내주자는 시민들의 주문 행렬이 전국적으로 이어졌다. 박 씨는 수익금에 자비를 보탠 기부금 600만원을 마포구청에 전달하기도 했다.

 

시는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로 타인에 대한 관심을 두기 어려운 상황에서도 이웃에 따뜻한 온기를 불어넣은 시민들에게 시장표창을 수여했다"고 전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