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글로벌 메트로신문
로그인
회원가입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블로그
사회>법원/검찰

공수처, 윤석열 전 검찰총장 조사 착수...국민의힘 "윤석열 죽이기 시작"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가 유력 대권주자로 부상한 윤석열 전 검찰총장 수사에 나섰다. 10일 법조계에 따르면 공수처는 지난 4일 윤 전 총장을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등 혐의로 정식 입건해 수사하고 있다. 사진은 김진욱 공수처장이 이날 오후 경기 정부과천청사 내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로 들어서고 있다. / 뉴시스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가 윤석열 전 검찰총장 고발사건 수사에 착수했다.

 

앞서 사법정의바로세우기시민행동(사세행)은 옵티머스 사건 부실 수사와 불기소 논란 당시 서울중앙지검장이었던 윤 전 총장을 직권남용 등 혐의로 고발했다.

 

또한 한명숙 전 총리 모해위증교사 사건 수사 방해 논란 관련해서도 윤 전 총장을 직권남용 등 혐의로 공수처에 고발했다.

 

10일 법조계에 따르면 공수처는 윤 전 총장의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등 혐의 고발사건을 입건하고, 이같은 결정 결과를 고발인 측에도 통보했다.

 

공수처는 옵티머스 부실 수사 고발사건에는 '공제7호'를', 한 전 총리 모해위증교사 수사 방해 고발사건에는 '공제8호'를 부여했다.

 

국민의힘은 이와 관련해 강력하게 반발했다.

 

윤 전 총장이 대권행보에 시동을 걸자 본격적인 '윤석열 죽이기 플랜' 가동에 들어갔다고 국민의힘은 주장하고 있다.

 

배준영 국민의힘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드디어 공수처 집착증의 큰 그림이 드러났다"라고 비판했다.

 

이어 "1호 수사 사건 하나 선정하는데도 3개월 이상 걸렸던 공수처가 윤 전 총장이 공개석상에 모습을 드러낸 지 하루 만에 수사에 나선다고 하니 묘하기 그지없다"며 고의성을 강조했다.

 

그러면서 "옵티머스 사건 부실수사, 한명숙 사건 수사 방해 모두 납득하기 어렵다는 게 법조계 중론"이라며 "정권에 밉보인 인사들은 단지 친정부 단체에 의한 고발만으로도 그 명운이 좌우될지 우려스럽다"라고 덧붙였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9일 서울 중구 독립운동가 우당 이회영 선생 기념관을 둘러본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 뉴시스

당 대표 후보들도 일제히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이준석 후보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시험대에 오른 것은 윤석열 총장이 아니라 공수처"라고 했다.

 

이어 "권력의 압박에서 자유롭게 이 사안을 다룰 수 있는지, 수사 능력이 있는지에 대해서 국민들이 지켜보고 판단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나경원 후보도 "유력 야권 주자를 모조리 주저 앉히고 장기 집권을 꾀하겠다는 민주당의 계략의 단면"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정권이 본격적으로 '윤석열 죽이기'에 돌입했다"라며 "저와 우리 당이 온 몸을 던져 막으려 했던 그 공수처는 이렇게 철저하게 '야권 탄압'의 특수 임무를 수행하기 시작한다"라고 비판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9일 서울 중구 남산예장공원에서 열린 독립운동가 우당 이회영 선생 기념관 개관식에 참석해 이회영 선생의 후손 이철우 연세대학교 교수와 대화하고 있다. / 뉴시스

주호영 후보는 이날 입장문을 통해 "문재인 정권이 드디어 본색을 드러냈다"며 "'윤석열 파일'을 차곡차곡 쌓아가고 있다더니 윤 전 총장을 향한 정권의 마각을 본격적으로 드러내고 있다"고 날을 세웠다.

 

이어 "윤석열 찍어내기에 이은 윤석열 죽이기 플랜"이라며 "윤 전 총장을 지금의 범야권 유력 대선후보로 키워 준 것이 바로 문재인 정권이다. 윤석열을 죽이려 할수록 문재인 정권에 대한 국민적 저항은 더 커져만 갈 것"이라고 경고했다.

 

한편,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가 야권 유력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수사에 착수한 가운데 윤 전 총장 측은 공식 입장을 내놓지 않겠다고 밝혔다. 공연한 시비에 휘말리지 않겠다는 태도로 풀이된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