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블로그
건설/부동산>업계

[아파트의 미학(美學)] <5>경희궁 자이,'왕의 길'과 물의 향연

GS건설 '경희궁자이' 2단지 정문./손진영기자 son@
GS건설 '경희궁자이' 입구./손진영기자 son@

GS건설이 지난 2017년 준공한 '경희궁 자이'는 조선왕조의 5대 궁궐 중 하나인 경희궁에서 이름을 가져왔다. 조선시대 임금이 살던 궁궐의 이름답게 경희궁 자이에 설치된 조경시설에서 전통과 현대의 조화를 감상할 수 있다.

 

'경희궁 자이' 2단지 전경. 단지 내 왕벚나무가 다수 심어져 있다. /정연우 기자
image
벚꽃이 만개한 '경희궁 자이' 산책로 전경/정연우 기자 

 

◆단지 내 산책로 '왕의길'

 

지난달 30일 방문한 GS건설 '경희궁 자이'는 벚꽃이 만개해 있었다. 서울 종로구 홍파동에 위치한 이 아파트는 지하철 3호선 독립문역과 5호선 서대문역 사이에 있다.

 

경희궁 자이는 지난 2017년 준공 당시 종로 최대의 대규모 단지로 정평이 났다. 규모는 1148가구다. 가까운 곳에는 경복궁과 경희궁이 있고 북쪽으로는 한양도성길과 인왕산이 지붕처럼 버티고 있다.

 

경희궁 자이 내 산책로 '왕의길'/손진영기자 son@

한양도성길을 내려오며 1단지부터 시작해 4단지까지 경희궁 자이를 둘러보며 조경의 아름다움을 만끽했다. 단지 안으로 들어서자 만개한 벚꽃이 가장 먼저 눈에 띄었다. 단지 내부에 왕벚나무가 다수 심어져 있다. 2단지로 자리를 옮기자 '왕의 길'이라는 정원 이름이 눈에 들어왔다. 2단지 정문에서 후문까지 양 옆에 수목이 심어진 약 200m의 산책로가 길게 이어졌다. 산책로 입구에는 팽나무와 소나무가 우뚝 서 있다. 왕의 길을 걸으며 입주민 입장에서는 더할 나위 없는 최고의 산책로라는 생각이 들었다.

 

주민A씨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서울에서 열리는 대부분 벚꽃축제가 취소됐지만 가장 가까운 곳에서 꽃놀이를 즐길 수 있어 좋다"고 했다.

 

'경희궁 자이' 내 설치된 수경시설/손진영기자 son@
손진영기자 son@
인왕산을 모티브로한 인공폭포/손진영기자 son@
경희궁자이 내 수경시설/손진영기자 son@
경희궁자이에 설치된 바닥폭포/손진영기자son@

◆인공폭포, 생태연못 등 수경시설 다수

 

왕의 길과 수직으로 만나는 '물의 길'에는 '거울못'이라고 불리는 생태연못이 있다. 인왕산을 모티브로 한 인공폭포가 있어 커뮤니티 공간으로서의 가치를 더했다. 바닥폭포도 다수 설치돼 시원한 물소리를 들으며 단지 안에서 산책을 즐길 수 있다.

 

단지 내 '다도정원'에는 테이블과 의자가 놓여 있어 조경을 감상하며 편안히 앉아 차를 마시기 좋게 꾸며졌다. 어린이 놀이터에는 아이를 돌보고 있는 젊은 부부들이 많았다. 조형물도 많이 세워져 있었으며 주변에 휴게시설이 있어 편안히 앉아서 아이를 돌볼 수 있다.

 

경희궁자이 내 휴게공간. 근처에 바닥폭포 등 수경시설이 설치됐다./손진영기자 son@

주민을 위한 커뮤니티 시설도 잘 갖춰져 있었다. 단지를 가로지르며 경로당 있는 곳을 지나쳤다. 내부를 살펴보니 독서를 하고 있는 노인들이 많았다. 경희궁 자이에는 남녀노소가 모두 함께 할 수 있는 공간이 있다.

 

3단지에는 '갤러리로드'라고 불리는 조경시설이 있다. 수목 외에도 현대적 미학을 더한 조형물이 설치돼 왕의길과는 다른 또 다른 멋을 선사했다.

 

GS건설 관계자는 "경희궁자이는 단지 명에서 알 수 있듯이 가장 한국 고유의 미적인 요소를 담기 위해 신경썼다"며 "입주 5년차에 접어들면서 조경시설과 다양한 수종의 나무들이 잘 어우러져 강북의 랜드마크로서의 가치를 더욱 높이고 있다"고 말했다.

 

#GS건설 #경희궁자이 #왕의길 #조경 #인왕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