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블로그
IT/과학>IT/인터넷

정부 '디지털 트윈', '스마트인프라' 등 디지털 뉴딜 '속도전'...국토부·환경부 등 스마트 인프라 구축 서둘러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지난 2월 과기정통부 기자실에서 열린 '출입기자 영상간담회' 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과기정통부

정부가 추진 중인 '디지털 뉴딜'의 '디지털 트윈', '스마트인프라' 등 사업이 속도를 내고 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8일 최기영 장관 주재로 디지털 뉴딜 관계부처인 국토교통부와 환경부 등을 비롯해 유관기관 장이 참여하는 범부처 합동 '제10차 디지털 뉴딜반 회의'를 개최, 스마트인프라와 디지털 트윈 등 디지털 뉴딜의 추진현황을 발표했다.

 

디지털 트윈은 현실 공간정보를 가상세계에 구현하고 모의실험을 통해 결과를 예측하는 기술로, 데이터 연계 분석을 통해 도시와 지역 문제를 해결하는 데 활용된다.

 

우선, 국토부는 스마트 인프라 및 디지털 트윈 사업을 통해 2025년까지 6조 7000억원을 투입해 도로·철도·공항·하천 등 주요 기반시설 디지털화를 추진하고, 6000억원을 투입해 국토공간정보 고도화 등 디지털 트윈 기반 구축에 나서고 있다. 2022년까지 하천 재해예방을 위한 스마트홍수관리 시스템을 구축하고 2025년까지 철도에 통합무선망(LTE-R)을 구축할 예정이다.

 

국토부는 지금까지 2024개소에 하천 배수시설 시스템 공사 착수 완료했으며, 철도 통합무선망 573km 구축 및 선로전환기 등 8905개소에 사물인터넷(IoT) 설비를 구축했다.

 

국토부는 또 전국 3D 지도, 정밀도로지도, 지하공간통합지도 등을 구축하는 등 디지털 트윈국토를 구현하기 위한 과제를 추진 중이다. 이 과제를 위해 그동안 도시지역 6685km2 고해상도 영상지도 구축을 완료했으며, 지난해까지 전국 고속도로 전 구간 정밀고속도로지도 구축을 마쳤다.

 

환경부는 댐을 스마트하게 관리하고자 드론, 인공지능(AI) 등을 활용해 스마트 댐 안전관리체계를 구축하고, 국가댐 37개소의 실시간 모니터링과 드론 기반 안전점검 등 재해 예방과 댐의 효율적인 관리를 추진하고 있다. 2025년까지 드론, AI, 빅데이터 분석 등을 도입하는데 총 1061억원을 투입할 계획이다.

 

이날 회의는 디지털 뉴딜의 핵심 과제인 '사회 기반 시설(SOC) 디지털화'를 위해 각 부처에서 진행하는 철도·댐 관리 등 '스마트인프라'와 3D지도 등 '디지털 트윈'의 진행상황을 점검하고 정책방향 및 협업에 대해 집중 논의했다. SOC 디지털화는 올해 예산이 1조 8000억원으로 디지털 뉴딜 총 예산 7조 6000억원 중 24%를 차지한다.

 

과기정통부는 이 회의에서 디지털 트윈의 외산솔루션 의존도를 탈피하고, 국내 산업생태계 활성화를 위한 디지털 트윈 추진 기본정책방향을 발표했다. 이는 ▲기업들이 공통적으로 활용 가능한 디지털트윈 오픈 플랫폼 구축 ▲혁신적 성공사례를 발굴해 디지털 트윈 시장의 수요 확산 ▲글로벌 경쟁력 강화를 위한 미래 원천기술 개발 ▲상호운용성을 위한 표준화 등이다.

 

이날 회의에서는 또 실제로 디지털 트윈을 이용해 데이터 연동 모니터링 시스템을 구현하는 등 디지털 트윈 시각화 솔루션 시연을 통해 실제 적용 사례를 보여줬다. 이를 위해 디지털 트윈은 산업현장에 적용한 버넥트에서 회의가 개최됐다.

 

또 사회문제 해결을 위해 AI를 활용한 프로젝트의 확대방안도 논의했다.

 

과기정통부는 AI를 활용해 사회문제를 해결하는 '10대 선도 프로젝트' 현황 및 연계 지원 방안을 공유했다. 10대 프로젝트는 ▲미아·치매노인 등 실종자 식별·추적 ▲보이스 피싱 피해 예방 ▲불법 촬영물 유포·확산 방지 ▲불법 복제품(짝퉁) 판독 ▲코로나19 등 신규 감염병 예후 예측 ▲구급상황 예측을 통한 지능형 응급 서비스 ▲해안 이상객체 인식·추적감시 및 지뢰탐지 ▲군장병 질환 진단 및 병영생활 안전 관리 ▲취약계층 개인 맞춤형 돌봄 서비스 ▲유아상황 행동분석 기반 안전한 보육환경 구현 등이다.

 

최기영 과기정통부 장관은 "국민들의 생활 속에서 체감하는 변화를 만들기 위해 정부가 먼저 나서 그간의 관행을 벗어나 혁신의 속도를 높일 것"이라며 "디지털 트윈과 스마트 인프라 분야를 대한민국의 미래 성장동력으로 키우기 위해 부처 간 협력을 강화하고, 디지털 뉴딜반을 통해 관계부처와 현장소통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디지털트윈 #스마트인프라 #디지털뉴딜 #과기정통부 #국토부 #환경부 #SOC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