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블로그
금융>은행

가계빚 1700조원 돌파…작년 '빚투·영끌' 125조원 폭증

-2020년 4/4분기중 가계신용

 

/한국은행

가계빚이 사상 처음으로 1700조원을 넘어섰다. 지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이후 생활자금 수요가 늘어나기도 했지만 그보다는 부동산과 주식시장이 들썩이면서 이른바 '영끌(영혼까지 끌어모음)'과 '빚투(빚내서 투자)'의 결과다.

 

23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가계신용 잔액은 1726조1000억원으로 집계됐다. 증가폭으로 보면 작년 125조8000억원(7.9%)이 늘어 2019년 63조6000억원 대비 2배나 확대됐다. 지난 2016년 139조4000억원 이후 4년 만에 최대치다.

 

가계신용은 금융권 가계대출과 카드사와 백화점 등의 판매신용 잔액을 더한 수치다. 지난 2013년 1000조원을 돌파한 이후로도 가파른 증가세가 이어지면서 1700조원대로 올라섰다.

 

/한국은행

가계신용 증가세를 이끈 것은 가계대출이다. 주택담보대출은 물론 신용대출이 주를 이루는 기타대출도 큰 폭으로 늘었다.

 

가계대출 잔액은 1630조2000억원으로 전분기 말 대비 44조5000억원이 늘었다. 분기 증가폭 기준으로는 지난 2003년 관련 통계가 집계된 이후 사상 최대치다.

 

1년 전과 비교해서는 125조6000억원 증가했다. 지난 2017년 1분기(127조5000억원) 이후 가장 큰 폭으로 늘었다. 주택담보대출은 지난해 연간 67조8000억원 늘어 전년 대비 증가폭이 두 배 가량 확대됐다. 특히 신용대출 등 기타대출은 작년 57조8000억원이나 늘어 증가폭이 사상 최대를 기록했다.

 

기관별로는 전분기 대비 예금은행이 28조9000억원, 비은행예금취급기관이 6조6000억원, 기타금융기관 등에서 8조9000억원 각각 증가했다.

 

한은 관계자는 "예금은행은 주택 매매거래량 증가 등으로 주택담보대출 증가폭이 확대된 가운데 주택·주식자금 수요 등으로 기타대출도 전분기에 이어 크게 늘었다"고 설명했다.

 

비은행예금취급기관은 주택담보대출이 증가세로 돌아섰으며, 상호금융을 중심으로 기타대출 증가폭도 확대됐다. 기타금융기관은 여신전문회사 등을 중심으로 기타대출 증가세가 가팔라졌다.

 

한국은행은 지난해 코로나19 확산에 대응해 통화완화 기조를 유지했다. 기준금리를 지난해 3월 0.5%포인트 낮추는 '빅컷'(1.25%→0.75%)을 단행한데 이어 5월에는 0.25%포인트의 추가 인하(0.75%→0.5%)를 결정했다.

 

앞으로도 통화정책을 완화적으로 운용하겠지만 가계부채 증가 등을 면밀히 살펴볼 방침이다.

 

한은 이주열 총재는 이날 임시국회 기획재정위원회에 대한 업무보고에서 "국내경제의 회복을 뒷받침할 수 있도록 통화정책을 완화적으로 운용하는 과정에서 자산시장으로의 자금흐름 및 가계부채 증가 등 금융안정 측면의 리스크 변화에도 한층 유의하겠다"고 밝혔다.

 

/한국은행

판매신용 잔액은 95조9000억원으로 전분기 대비 2000억원이 줄었다. 코로나19 재확산 여파로 소비심리가 위축되면서 지난해 1분기(-6조1000억원) 이후 3분기 만에 다시 감소세로 돌아섰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