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트위터
금융>금융일반

돈 빌리기 더 힘들어진다…중기·가계대출 '깐깐'

-금융기관 대출행태서베이 결과

 

/한국은행

올해는 은행에서 대출을 받기가 더 힘들어질 전망이다. 작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기업과 가계를 불문하고 대출이 급증하면서 신용위험 대비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한국은행이 13일 발표한 '금융기관 대출행태서베이 결과'에 따르면 국내은행의 올해 1분기 대출태도지수는 -8로 나타났다.

 

대출태도지수(100~-100)는 국내 201개 금융기관의 여신업무 총괄담당 책임자를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다. 플러스(+)인 경우 대출태도를 완화, 마이너스(-)인 경우 대출태도를 강화하겠다고 답한 금융기관이 더 많았다는 뜻이다.

 

은행은 특히 중소기업과 가계대출에 대해 깐깐해질 것으로 보인다.

 

중소기업에 대한 대출태도는 -6으로 작년 4분기 플러스에서 마이너스로 돌아섰다.

 

한은은 "1분기 중 국내은행의 기업에 대한 대출태도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과 대내외 경기 불확실성 지속 등으로 여신건전성 관리를 강화할 것"이라며 "실적악화 우려 업종에 대한 대출한도를 줄이거나 만기연장 요건을 강화하는 등 중소기업을 중심으로 대출태도가 소폭 강화될 전망"이라고 설명했다.

 

가계 일반대출(-12)은 정부의 신용대출 규제 등과 맞물려 관리에 나설 것으로 보이며, 가계 주택대출(-6)도 일반대출보다는 덜하겠지만 강화 기조가 이어질 것으로 예측됐다.

 

은행들은 실물 경기의 부진을 감안할 때 신용위험이 한층 높아진 것으로 평가했다.

 

1분기 신용위험지수는 25로 전분기 22보다 높아졌다. 대기업과 중소기업에 대한 신용위험지수가 각각 12, 29였으며, 가계의 신용위험은 21이다.

 

한은은 "기업은 항공업·여행업 등 코로나19 관련 취약업종의 매출이 부진하고, 만기연장 및 원리금 상환 유예 차주 등의 건전성 저하 가능성이 높아질 것으로 예상됐다"며 "가계의 신용위험도 역시 저신용·저소득층 등 취약차주를 중심으로 높아질 것으로 평가했다"고 밝혔다.

 

비은행 금융기관의 대출태도도 상호저축은행(-4), 상호금융조합(-24), 생명보험회사(-6) 등으로 대부분의 업권에서 강화될 전망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