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트위터
건설/부동산>시세

공공재개발 후보 발표 임박…연립·다세대도 인기

정부의 주택공급 확대 방안 가운데 하나인 공공재개발 후보지역 발표를 앞두고 연립-다세대 주택도 주목을 받고 있다. 서울 종로구 일대 전경.

정부가 주택공급 확대방안 발표를 예고한 가운데 공공재개발 후보지역 발표가 다가오면서 노후화된 서울 연립·다세대 주택거래가 활황세를 나타내고 있다.

 

13일 서울부동산정보광장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서울 연립·다세대 매매건수는 4200건으로 집계됐다. 부동산 실거래 등록기간이 30일인 점을 감안하면 전월(4260건) 거래건수를 훌쩍 뛰어 넘을 것으로 예상된다. 자치구별로는 ▲은평구(451건) ▲강서구(348건) ▲송파구(296건) ▲양천구(282건) ▲강북구(279건) 순으로 집계됐다.

 

◆ 재개발 발표 앞두고 연립·다세대 인기

 

서울 연립·다세대 매매가격도 상승폭이 커지고 있다.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서울 연립·다세대 매매가격지수 변동률은 지난해 5월 -0.02%에서 6월 0.06%로 상승 전환한 뒤 7월 0.15%, 8월 0.23%로 상승폭이 커졌다. 이어 9월 0.19%, 10월 0.15%로 다소 주춤하다 11월 0.18%, 12월 0.19%로 다시 오름세를 타고 있다.

 

은평구에 있는 한 부동산중개업자는 "연립·다세대주택의 경우 매수 문의는 늘었지만 최근에는 개발에 대한 기대감에 매물을 거두는 매도인들이 많아졌다"며 "현재 전용면적 29㎡ 연립주택이 현재 3억원에 매물이 나왔을 뿐 대부분 전·월세 물건이다"라고 전했다.

 

전세난과 아파트값 상승에 지친 부동산 수요가 정부의 공공재개발정책 발표에 연립·다세대 매수를 선택하고 있다는 분석이다. 국토부와 서울시는 오는 14일 공공재개발 시범사업 후보지 선정위원회를 개최키로 확정했다.

 

이번 위원회의 심의 대상은 ▲흑석2 ▲양평13·14 ▲용두1-6 ▲강북2·5 ▲답십리17 ▲봉천13 ▲신설1 ▲세운3-10·308·5-4 ▲신문로2-12 등 기존 정비구역 13곳이다.

 

선정위원회는 서울시, 국토부, 서울시의원, 도시계획·건축·정비사업·법률 등 각계 전문가를 포함한 15명 내외로 구성된다. 선정의 투명성과 객관성 확보를 위해 각 위원은 후보지로 적합한 구역을 추천사유서와 함께 위원회에 제출하게 된다.

 

◆ 역세권 고밀도 개발 등 공급확대

 

정부의 주택공급방안도 연립·다세대 주택 매수세를 높이는 데 일조했다.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은 취임사에서 설 연휴 이전 주택공급 방안을 내놓을 것이라고 밝혔다. 현재로서는 역세권 고밀도 개발, 준공업지역, 저층 주거지 개발 등 3가지가 거론되고 있다. 이와 함께 기존에 제시했던 공공재개발·재건축의 용적률 인센티브 확충을 검토하겠다고 전한 바 있다.

 

역세권 고밀 개발의 경우 준주거지역 용적률을 최대 700%까지 상향하는 국토계획법 시행령 개정을 준비 중이다. 서울 지하철역 주변의 평균 용적률은 160% 수준이다. 일각에서는 추가 용적률 상향 가능성도 제기하고 있다. 역세권 범위도 현행 250m에서 500m까지 확대하는 방안이 검토되고 있다. 역세권 범위를 500m까지 넓히면 사실상 서울 대부분이 적용 대상이 된다. 서울 지하철 1~8호선의 역 간 평균 거리는 800~1200m 가량이다.

 

준공업지역에서는 공공 기관이 주도하는 순환 개발이 추진된다. 국토부는 준공업지역 개발의 사업성을 높이기 위해 서울시의 협조를 얻어 사업 부지 확보 비율을 50%에서 40%로 낮췄으며 주택 공급을 더욱 확대하기 위해 용적률을 상향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 중이다.

 

저층 주거지 개발의 일환으로 미니 공공 재건축 등 소규모 정비 방안도 담길 것으로 전망된다. 국회에서는 관련 법안을 두고 노후 빌라 밀집지역을 재건축하면 공공 임대 비율을 20% 수준까지 낮춰주기로 정한 바 있다.

 

박원갑 KB부동산수석전문위원은 "아파트 가격 상승과 전세난으로 인해 방향을 잃은 부동산 수요가 최근 정부의 주택공급과 공공재개발 계획으로 이동한 것으로 보여진다"며 "다만 재개발이 되지 않을 경우 투자가치가 떨어질 수 있기 때문에 주의를 기울여야 할 것"이라고 전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