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트위터
산업>자동차

한국지엠·기아차 등 국내 완성차 노사 갈등…파업에 따른 협력업체 위기

한국지엠 협신회 피켓시위

국내 완성차 업계가 노사 갈등으로 멍들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장기화로 인한 판매 급감에 이어 이번엔 노사 갈등으로 위기를 맞았다. 특히 완성차 업체의 협력업체들은 벼랑끝으로 내몰린 상태다.

 

19일 업계에 따르면 한국지엠 노조는 임금 및 단체협상(임단협)을 둘러싼 갈등으로 연이은 파업을 진행했다. 한국지엠은 노조 파업으로 1만7000대의 생산차질이 발생했으며 주말까지 2만대로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올해 초 코로나19로 인한 생산차질이 6만대를 기록한 상황에서 노조 파업까지 겹치면서 경영에 적신호가 켜졌다.

 

이같은 상황에서 엎친데 덮친격으로 한국지엠의 대주주 미국 제네럴모터스(GM)는 거듭된 노조 파업를 둘러싸고 한국 철수할 가능성까지 시사했다. 스티브 키퍼 GM 수석부사장 겸 해외사업부문 대표는 노조 파업을 언급하며 "단기적으로 한국에서 생산을 중단하기는 힘들겠지만 장기적 미래는 의심스럽다"고 밝혔다. 키퍼 부사장은 "GM은 연간 약 500만대의 자동차를 생산하는 중국을 포함, 아시아에 다른 선택지를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한국지엠 노조의 파업에 따른 악영향은 협력업체로 확산되고 있다. 한국지엠 협력업체 모임인 협신회는 19일 '살려달라는 호소'라는 제목의 입장문을 발표하고 한국지엠 노동조합에 유감을 표했다. 협신회는 최근 한국지엠 노조의 부분파업과 잔업·특근 거부에 유감을 표하면서 임단협을 즉시 타결 하지 않으면 유동성이 취약한 협력업체들이 부도에 직면하는 사태를 맞이할 수 있다고 우려를 표명했다.

 

이날 전국에서 모인 100여 명의 협력업체 대표와 임직원들은 한국지엠 서문에서 '살려달라는 호소' 입장문 배포하며 오전 6시 20분부터 8시까지 피켓시위를 벌였다.

 

협신회는 이날 "살고 싶다"며 "존경하는 한국지엠 노동조합원과 한국지엠 경영진 여러분께 간곡히 호소드린다"며 입장문을 시작했다. 협신회는 "2020년을 트레일블레이져 출시와 함께 희망을 갖고 시작했는데 뜻하지 않게 코로나19가 확산됐다"며 "그래도 우리 모두는 슬기롭게 극복했고 하반기에는 생산이 증산되는가 싶었는데 한국GM 임단협 타결 지연으로 생산에 막대한 차질을 빚고 있다"고 호소했다.

 

노조는 ▲기본급 월 12만304원 인상 ▲통상임금의 400%에 600만원을 더한 성과급(평균 2000만원 이상) 지급 등을 요구하며 파업을 이어가고 있다. 한국지엠 사측은 지난달 29일 21차 교섭에서 조합원 1인당 성과금 등으로 800만원을 나흘간 지급하는 방안을 최종 제시한 상태다.

 

기아차 노조도 임단협을 둘러싼 노사 갈등으로 다음주 나흘간 부분 파업에 돌입한다. 기아차 노조는 이날 쟁의대책위원회(쟁대위)를 열고 오는 24~27일 1직 근무자와 2직 근무자 각각 4시간씩 부분 파업에 나서기로 결정했다. 아울러 생산특근 및 일반특근도 전면 거부키로 했다.

 

앞서 기아차 노조는 지난 3일 전체 조합원 2만9261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쟁의행위 찬반투표에서 2만1457명이 찬성표를 던져 찬성률 73.3%를 기록했다. 투표에 참여한 조합원은 전체의 89.6%인 2만6222명이다. 반대표는 전체의 5626명으로 15.8%에 그쳤다.

 

특히 중앙노동위원회가 지난 5일 임단협과 관련한 쟁의 조정에서 조정 중지 결정을 내리면서 합법적으로 파업할 수 있는 쟁의권을 얻었다.

 

기아차 노조는 기본급 12만304원 인상과 작년 영업이익의 30% 성과급 지급 등을 요구하고 있다. 아울러 사내에 친환경차 부품공장 설치와 잔업 30분 보장, 노동이사제 도입, 통상임금 범위 확대, 정년 연장 등도 사측에 요구하고 있다. 이와 함께 사측이 올해 3분기 실적에 세타2 엔진 결함과 관련한 1조원대의 대규모 충당금을 쌓은 것에 대해서도 비판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