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트위터
유통>유통일반

이타미 준 장녀 "경주 근처에도 오기 싫었다"...마음 바꾼 사연은?

故 유동룡 선생 장녀 "경주타워를 통해 아버지의 건축 철학 전달 될 것"

경주타워 현판식에서 소감을 전하는 유이화 ITM 건축사무소 소장



"사실 경주 근처에도 오고 싶지 않았습니다" 故 유동룡 선생(1937~2011, 예명 이타미 준)의 장녀 유이화 ITM 건축사무소 소장이 경주타워에 올라 처음 건넨 말이다. 경주타워 아래 펼쳐진 경주 전망을 바라보던 유 소장은 말을 이어나갔다. "그래도 이렇게 일을 잘 해결하고 오니 좋네요"라며 미소지었다.

지난 17일 문화엑스포 이사장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경주타워 현판식을 열고, 건축가 유동룡 선생을 경주타워의 원 디자인 저작권자로서 명예를 회복시키며 12년간 이어져온 긴 법적공방을 마무리했다.

지난해 유동룡 선생의 일대기와 건축철학을 다룬 영화 '이타미 준의 바다'가 개봉하면서 경주타워 표지석이 화제가 됐다. 5년간 계속된 법정공방 끝에 서울고등법원의 선고와 대법원의 상고기각 판결이 확정됨에 따라 원 저작권자가 유동룡(이타미 준)임을 명시한 표지석이 지난 2012년 설치됐다. 하지만 경주타워 우측 바닥 구석에 위치한 표지석이 눈에 잘 띄지 않는데다 표시 문구의 도색까지 벗겨져 논란이 됐다.

문화엑스포 이사장인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경주타워의 저작권 침해 소송과 관련한 일련의 내용을 보고받고 원 디자인에 대한 인정과 적극적인 수정조치, 저작권자인 유동룡 선생의 명예회복 등을 지시했다. 문화엑스포측에서 유동룡 선생의 유가족에게 연락을 시작한 지난해 9월 유가족은 이미 '성명표시' 재설치 소송을 준비 중이었다.

이철우 지사의 지시에 따라 엑스포 측은 바닥에 설치돼있던 표시석을 곧바로 철거하고 유동룡 선생의 유가족과 새로운 현판 제작에 따른 내용 및 디자인 협의에 들어갔다. 이러한 노력에 유동룡 선생의 유가족은 '성명표시' 재설치 소송을 2019년 10월 취하했다.

경주타워와 경주엑스포공원 전경



유이화 소장은 이날 현판식에서 "10년이 가까운 시간 동안, 쉽지 않은 싸움이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오늘날 같은 기쁜 날이 있으려고 그동안 긴 싸움을 했나 보다"라며 소감을 밝혔다.

그는 "저희 아버지 유동룡 건축가는 '지역의 정통성과 문화에 뿌리를 내리고, 현재 문화의 흐름과 시간성을 담아내는 그런 열매로서의 건축을 해야 한다'고 자신의 철학을 늘 말씀하셨다"며 "비록 원안 그대로 완공이 되었다면 훨씬 더 좋은 디자인의 경주탑이 됐을 거라 확신을 한다"며 아쉬움을 드러내기도 했다. 이어 "그래도 아버지의 건축 철학만큼은 경주탑을 통해서 전달되리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유 소장은 "이번 일을 계기로 저희같은 건축가나 디자이너들이 마음놓고 창작활동을 할 수 있는 표절이 없는 사회가 되기를 바란다"며 "이철우 경북도지사를 비롯한 경주엑스포 관계자들에게 감사의 말씀을 전한다"다며 소감을 마무리했다.

경주타워의 저작권 침해 문제를 발견하고 유동룡 선생의 유족들에게 처음 연락을 시작한 류희림 경주세계문화엑스포 사무총장은 "법적인 문제를 끝낸 것도 좋지만, 얼어붙은 유가족의 마음을 풀어드리고 상처를 치유할 수 있게 됐다는 점에서 보람을 느낀다"고 전했다.

이어 "저작권 문제가 해결된 만큼 경주타워가 세계적인 명소가 될 수 있도록 관련 프로그램 및 관광상품을 적극적으로 개발할 것"이라며 포부를 드러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