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트위터
문화>TV방송

유인영 김지석, 연인으로 발전 못한 14년 절친 "타이밍 안 맞았다"

사진= JTBC '더 로맨스' 방송화면 캡처



14년 절친 배우 유인영과 김지석이 서로에 대한 속마음을 고백했다.

13일 방송된 JTBC '우리, 사랑을 쓸까요? 더 로맨스'에서는 유인영과 김지석이 출연해 인천 바다로 떠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김지석은 문득 차 안에서 유인영에게 "물어보고 싶은 게 있었다. 그때 네가 '바다 보러갈래?'라고 했었다"라며 "솔직히 이야기하면 네가 날 좋아하는 줄 알았다. 다시 물어보면 네가 민망할 것 같았다. 한강에 가자고도 했었다"고 말을 꺼냈다.

이에 유인영은 "오빠밖에 이야기 할 사람이 없었다. 편하고 고마웠다"면서 "오빠는 좋은 사람이다"라고 답했다. 주변 사람들 모두 김지석을 좋아한다고 덧붙이기도.

그러자 김지석은 "주위에서도 나를 좋은 사람이라고 하는데 왜 나한테 그런 감정을 안 가졌느냐"라고 물었고, 유인영은 "오빠가 그 이야기를 하는 뜻을 사실 최근까지도 잘 이해를 못했다. 그런데 이제는 알 것 같다. 타이밍이 안 맞았던 거 같다"고 털어놨다.

김지석은 "나를 좋아했던 적이 있었던 거네"라고 했고, 유인영은 "나는 계속 오빠를 좋아한다. 오빠는 나 안 좋아하냐"고 이야기했다. 김지석은 "기분 좋아졌다"라고 웃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