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트위터
오피니언>칼럼

[신태운 원장의 치아건강] '치아균열증후군'

[신태운 원장의 치아건강] '치아균열증후군'
 

image
​/믿을신치과 원장

 


뜨겁고 차가운 음식을 먹을 때마다 이가 시큰거리고 심한 통증이 지속된다면 '치아균열증후군(crack tooth syndrome)'을 의심해봐야 한다.

이른바 '치아크랙'이라고도 불리는 치아균열증후군은 치아의 표면이나 내부, 뿌리 등에 균열(실금)이 발생하는 증상으로 딱딱하고 질긴 음식을 선호하는 한국인들에게 흔히 나타나는 치과 질환 중 하나다.

초기에는 X-ray나 육안으로 확인하기 어렵고 별다른 자각증상이 없어 모르고 지나치는 경우가 많은데, 특수 구강내시경을 통해 정밀진단을 해보면 실금이 또렷하게 나타나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치아균열증후군의 원인은 평소 잘못된 식습관에 있다. 얼음, 오징어, 오돌뼈, 사탕, 강정 등과 같이 단단하고 질긴 음식을 즐겨 섭취하거나 음식물을 씹을 때 무리하게 치아에 힘을 가하는 구강악습관이 있는 경우, 이갈이가 심한 경우 치아에 균열이 발생할 확률이 높다.

또 젊은 층보다는 중장년층에게 더 많이 발생하는데, 치아균열은 충치와 마찬가지로 조기치료가 가장 중요하기 때문에 가급적 치료시기를 미루지 않는 것이 좋다. "시간이 지나면 괜찮겠지"라는 안일한 생각에 장기간 방치할 경우 발치를 해야 하는 상황에 이를 수 있기 때문이다.

치료방법은 치아의 균열 정도에 따라 크게 달라진다. 먼저 균열이 미세한 초기에는 금이 간 부위의 치아를 소량 삭제한 뒤 레진으로 균열이 덜 진행되도록 해줘야 하고, 크랙과 통증이 동반되는 중기에는 신경치료 후 크라운과 같이 단단한 보철물로 치아를 감싸줘야 한다.

마지막으로 균열이 치아 뿌리까지 진행되었거나 신경치료를 해도 증상이 개선되지 않을 때에는 발치 후 임플란트를 시행해야 한다. 이때 어금니는 앞니와 달리 힘을 가장 많이 받는 부위인 만큼 심미성보다는 기능을 살리는 데 초점을 맞춰 치료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간혹 금이나 레진 아말감 등으로 치아를 메운 후 자신의 치아보다 충전물의 크기가 더 커 충격이 가해지는 예도 있으니 보철치료 후 이물감이 느껴진다면 즉시 의사에게 알려야 한다.

반면 이를 꽉 무는 습관이 있거나 이갈이가 심한 편이라면 '나이트가드(night guard)'와 같은 교합안전장치를 착용하는 것이 대안이 될 수 있다. 이 교정 장치는 지속적인 압력에 의해 치아에 금이 가는 것은 물론 치아 표면이 닳아버리는 것을 예방해주는 효과가 있다.

간혹 "칼슘을 많이 섭취하면 나아지지 않나요?"라고 물으시는 분이 많은데, 치아는 뼈와 달리 칼슘을 섭취한다고 해서 보충이 되는 것이 아니므로 예방만이 최선이다. 또 치아균열을 예방하려면 질기고 단단한 음식을 섭취할 때 최대한 잘게 썰어 천천히 씹어야 하고, 한쪽으로만 씹는 습관이 있다면 불편하더라도 양쪽으로 씹는 습관을 들이는 것이 치아건강에 도움이 될 것이다. /믿을신치과 원장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