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트위터
산업>물류/항공

'적자전환' 항공업계…'체질 개선' 나선다

-대한항공 外 국적 항공사들…모두 '적자전환'

-FSC·LCC '가리지 않고'…무급 휴직 나서

국적 항공사 영업 이익 추이(연결 기준),/자료=각 사



항공업계가 지난해 실적에서 '마이너스'를 드러내며 결국 '체질개선'을 통한 수익성 개선에 나섰다.

지난해 3분기에 이어 4분기도 항공업계 전체가 어려움을 극복하지 못했다. 최근 들어 대형항공사부터 저비용항공사까지 연이어 지난해 4분기 실적을 공시하고 있다. 하지만 예상대로 성적이 좋지 않아 우려의 목소리가 나온다. 이어 구조조정 등을 통한 '체질 개선'으로 수익성 제고에 나섰지만 최근 코로나바이러스 사태까지 겹치며 근시일 내 반등하기는 어려울 것으로 전망된다.

13일 업계에 따르면 최근 국적 항공사 대부분이 잇따른 실적 발표에서 적자전환했다. 지난해 3월 미국 항공기 제조업체 보잉사의 737맥스가 운항중단 된 데 이어, 7월부터는 '보이콧 재팬' 움직임까지 일며 큰 충격을 피하지 못했다. 특히 단거리인 일본 노선에 주력했던 LCC들은 동남아·중국 등으로 새로운 수요를 찾아 신규 취항했다. 하지만 장거리용 항공기가 미비해 공급이 해당 지역으로 몰리면서 경쟁이 심화됐다.

국내 두 FSC(대형항공사)는 희비가 엇갈린 모습이다. 아시아나항공은 지난해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에서 적자 폭이 확대됐다. 아시아나항공의 연간 매출(별도 기준)은 5조9538억원, 영업이익 -3683억원, 당기순이익 -6727억원을 기록했다.

반면 대한항공은 국내 항공사 가운데 유일하게 흑자를 유지했다. 대한항공은 지난해 연간 매출 12조3000억원, 영업이익 2909억원을 기록했다. 하지만 이는 전년 대비 매출과 영업이익에서 각각 2.8%, 56.4% 감소한 수치다. 두 항공사는 결국 희망휴직을 신청받기에 이르렀다.

현재 이스타항공 인수를 진행 중인 국내 최대 LCC 제주항공도 9년만에 첫 적자를 냈다. 제주항공은 지난해 연간 매출 1조3840억원과 영업손실 329억원, 당기순손실 341억원을 기록했다. 2010년 이후 9년만에 연간 기준 영업이익이 첫 적자를 낸 것이다. 결국 제주항공은 지난 12일 위기경영체제를 선언했다. 경영진이 임금의 30% 이상을 반납하기로 했으며 기존 승무원을 대상으로 진행됐던 무급휴가제도도 전직원 대상으로 전환됐다.

아울러 국적 저비용 항공사 대부분은 인건비 절감 등 '체질 개선'을 통한 수익성 제고에 나섰다. 앞서 제주항공을 포함해 티웨이항공·이스타항공·에어서울 등 LCC 4곳이 무급휴직에 들어갔다. 티웨이항공은 내달 전직원을 대상으로 한달 무급휴직을 신청받고 있다. 또한 이스타항공도 이달 15일부터 최대 3개월의 무급휴직을 상시 진행 중이며 에어서울도 이달 13일부터 18일까지 무급 휴직 신청을 받고 있다. 항공업계가 어려워지자 가장 먼저 구조조정을 통한 인건비 절감에 나선 모습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