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트위터
금융>금융일반

'코로나19'에 수금못하고, 부품조달 차질…금융지원 규모 300억원

-코로나19 관련 금융부문 대응 이행점검

금융위원회는 1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손병두 부위원장 주재로 금융상황 점검회의를 열어 지난 7일 발표한 '코로나19 관련 금융부문 대응방안'에 대한 금융업권 이행현황을 점검했다. 손 부위원장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금융위



'코로나19'로 피해를 본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에게 신규대출과 만기연장 등 300억원이 넘는 금융지원이 이뤄졌다.

중국산 자동차 부품이 조달되지 않자 완성차 협력사들이 운영자금 요청에 나섰으며, 거래대금을 수금해야 할 직원이 자택격리된 제조업체는 특별자금지원을 받았다.

금융위원회는 1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손병두 부위원장 주재로 금융상황 점검회의를 열고 지난 7일 발표한 '코로나19 관련 금융부문 대응방안'에 대한 금융업권 이행현황을 점검했다.

금융위에 따르면 금융부문 대책이 발표된 이후 단 3일 만에 피해상담 문의가 5880건이나 쏟아졌다. 대상기관은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이 4664건으로 가장 많았고 ▲금융감독원 750건 ▲기업은행 268건 ▲신용보증기금 198건 등이다.

상담 유형은 신규 대출·보증에 대한 문의가 대부분이었다.

업종별로는 ▲숙박 ▲여행 ▲음식점 ▲도·소매(의류) ▲레져 ▲키즈카페 ▲학원 ▲세탁소 ▲헬스 ▲피부관리실 등 고객과 접점이 많은 소상공인과 자영업자 영위업종이 많았다. 외출 자제와 여행 취소 등으로 타격을 입은 관광산업 소상공인은 운영자금 지원과 만기도래 자금의 상환 유예를 요청했다.

이와 함께 중국에서 물건을 수입하거나 유통하는 전자·자동차 부품 업체와 창고업, 운수업체의 문의도 있었다.

한 이차전지 기계설비 제조업체는 중국에 출장간 직원이 강제귀국해 자택격리됐다. 장비를 설치하지 못해 거래대금 수금이 무기한으로 연기되면서 특별자금지원을 요청했다.

중국산 부품 조달에 차질이 빚어지면서 완성차 업체들이 생산을 축소·중단하자 중소·중견 협력사들도 신규 운영자금을 요청했다.

정책금융은 대응방안 발표 이후 관련 피해기업에 대해서 총 201억원을 지원했다.

코로나 피해기업에 신규대출 18억원의 자금이 공급됐고, 만기연장이 25억원 규모다. 보증비율·보증료가 우대되는 신규보증으로 36억원이 지원됐으며, 피해기업 및 피해우려기업에 대한 기존 보증의 만기연장도 약 118억원이 이뤄졌다. 수출금융으로는 총 4억원 규모의 4건의 신용장에 대해 은행이 만기를 연장했다.

시중은행은 코로나19로 인한 23개 피해업체에 대해 신규대출, 만기 연장 등 약 106억원을 지원한 것으로 집계됐다.

손 부위원장은 "정부는 코로나19 사태로 직·간접적인 피해가 우려되는중소·중견기업과 소상공인에 대해업종과 상관 없이 경영애로 해소에 필요한 자금을 지원할 계획"이라며 "지원방안 마련보다 더 중요한 것은 정책이 제대로 시행되는 것인만큼 각 기관은 필요한 지원을 받지 못하는 분들이 없도록 각별한 관심을 가져달라"고 당부했다.

정부는 코로나19의 진행경과와 기업의 자금수요 등을 파악해 필요시 추가적인 자금지원을 검토할 방침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