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트위터
산업>자동차

[YG의 카톡(Car Talk)] 한국지엠 토종 삼인방 '말리부·트랙스·스파크' 매력 분석

한국지엠 쉐보레 더 뉴 말리부.



한국지엠 쉐보레가 최근 트래버스와 콜로라도를 출시하며 수입차 시장에도 합류했다. 국내 생산 모델과 수입모델 출시 등 새로운 브랜드 전략과 함께 국내 소비자들의 눈높이를 맞추겠다는 것으로 보인다.

쉐보레가 다양한 변화를 시도하고 있지만 여전히 국내 시장에서는 말리부와 트랙스, 스파크 등 토종 브랜드가 중심축을 담당하고 있다. 한국지엠이 국내 공장에서 직접 생산 중인 모델인 것은 물론, 쉐보레 모델 가운데 가장 많은 판매량을 기록하고 있기 때문이다. 토종 브랜드 삼인방은 전체 내수 판매량에서 90%에 육박할 정도로 높다. 이에 토종 브랜드 삼인방의 매력을 분석했다.

◆첨단 터보엔진 기본탑재 '말리부'

더 뉴 말리부는 지난달까지 1만974대의 누적 판매를 기록하며 국산 중형차 가운데 가장 기본기가 탄탄한 모델로 정평이 난 차다. 말리부는 국내 중형차 가운데 유일하게 터보 엔진으로 구성된 파워트레인을 적용해 고성능과 고효율을 동시에 실현한 것으로 유명하다. 경쟁모델들이 비싼 원가로 인해 터보엔진을 상위 모델에만 일부 적용한 것을 생각해보면, 터보엔진을 기본 적용한 말리부의 행보는 상당히 파격적이다.

GM의 새로운 글로벌 소형엔진인 1.35리터 직분사 가솔린 E-터보 엔진을 탑재하며 또 한번 다운사이징 터보엔진 기술을 리드해나갔다. 최고출력 156마력, 최대토크 24.1㎏·m의 뛰어난 퍼포먼스를 보여준다.

실제 주행에서도 저배기량의 큰 차체에서 느껴지는 답답함은 찾아볼 수 없었다. 고속도로에서 꾸준한 가속감은 오히려 매력적으로 다가왔다. 또한 와인딩 구간에서도 차량의 벨런스를 완벽하게 유지하며 운전자가 생각하는 방향으로 민첩하게 이동했다. 이는 탄탄한 서스펜션과 함께 다운사이징을 통해 가벼워진 차체에 대한 벨런스 유지에 노력을 기울였음을 확인할 수 있는 순간이다.

물론 고출력의 스포츠카는 아니지만 운전자가 '펀 드라이빙'을 즐기는데 부족함이 없었다. 더 뉴 말리부의 가격은 2345만~3279만원으로 이전 모델에 비해 최대 100만원 가격을 낮췄다.

한국지엠 쉐보레 트랙스.



◆안전성·가성비 소형 SUV '트랙스'

트랙스는 다운사이징 터보엔진과 소형 SUV를 소개한 선구자 격인 모델이다. 또 크로스오버 형태의 국산 경쟁 모델과 달리 긴 전장과 높은 전고, 탄탄한 차체 강성, 볼륨을 키운 휠 하우스 등을 갖춰 유일하게 정통 SUV의 모습을 갖춘 모델로 유명하다.

실제로 트랙스의 전고는 1650㎜로 동급에서 가장 높다. 기아 스토닉과 비교하면 차체 전고가 130㎜나 더 높으며, 크기를 강조한 기아 셀토스와 비교해도 45㎜ 더 높을 정도다. 덕분에 트랙스는 도심은 물론, 아웃도어 활동 시 경험할 수 있는 가벼운 험로주행 상황에서도 SUV다운 퍼포먼스를 발휘한다.

1.4리터 터보엔진은 최고출력 140마력 최대토크 20.4㎏·m의 경쾌한 퍼포먼스를 발휘한다. 무엇보다 일반적으로 자연흡기엔진 대비 200만원 가량 가격이 비싼 터보엔진을 기본으로 탑재했음에도, 터보엔진이 없는 경쟁 기본모델들과 가격대를 비슷한 수준 책정해 뛰어난 가성비가 돋보인다. 또 수동변속기 모델은 자동변속기 대비 59만원 낮은 1634만원부터 가격이 시작해 터보엔진을 탑재한 국산 소형SUV 중 가장 '착한 가격'을 자랑한다.

한국지엠 쉐보레 더 뉴 스파크.



◆5년 연속 고객만족도 1위 '스파크'

안전은 소비자들이 스파크를 선택하는 가장 큰 이유 중 하나다. 비교적 크기가 작은 경차이기에 안전에 취약할 수 있다는 편견이 있는 게 사실이지만, 스파크만큼은 타 경차모델과 달리 안전하다고 느끼는 소비자들이 많기 때문. 실제로 스파크는 국산 경차 중에서 유일하게 KNCAP 충돌안전도 1등급을 인증 받은 모델로, 안전을 중시하는 소비자들로부터 전폭적인 지지를 받으며 자신만의 영역을 확고히 해오고 있다.

지난해 출시된 더 뉴 스파크는 초고장력 강판 및 고장력 강판 비율을 동급 최고 수준인 73%로 끌어 올려 차체 강성을 높이고, 동급 최다 8 에어백을 탑재하며 경차의 안전기준을 다시 한 번 끌어올렸다.

첨단 충돌방지시스템도 빠짐없이 갖췄다. 동급최초로 전방 추돌 경고시스템(FCA), 차선이탈 경고시스템(LDWS), 사각지대 경고시스템(SBSA) 등 전방위 액티브 세이프티 안전사양을 탑재했다. 또 스파크는 자동차로서 기본적으로 갖춰야될 주행성능 또한 우수하다고 정평이 난 차다. 아마추어 레이스 리그에서는 스파크로 출전하는 원메이크 레이스가 존재할 정도로 일상 주행은 물론, 트랙주행까지 가능할 정도로 뛰어난 기본기를 갖췄다.

스파크는 이 같이 뛰어난 품질과 안전, 성능을 바탕으로 한국능률협회컨설팅(KMAC)이 주관한 2019 한국산업의 고객만족도 조사(KCSI) 경형 승용차 부문 에서 5년 연속 1위로 선정되며 탁월한 상품성을 인정받고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