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트위터
증권>증권일반

헬릭스미스 임상 결과 무관하게 바이오업종 투심 개선 어려울 것

이달 말 발표되는 헬릭스미스의 임상 3상 결과와 무관하게 바이오업종의 투자심리(센티멘트) 개선은 단기적으로 어려울 것이라는 분석이 제기됐다.

서근희 삼성증권 연구원은 "하반기 바이오업종에 기대되는 모멘텀은 일부 종목에 국한돼 있으며, 임상 초기 단계의 파이프라인에 대한 기대감도 연이은 임상 실패로 줄어들었다"며 "글로벌 제약 대상 기술 이전 계약이 체결되어도 신약 밸류에이션이 냉정해진 만큼 기업 가치에 반영되는 규모는 예전만 못할 것"으로 전망했다.

그는 이어 "신라젠 전환사채(CB) 투자 실패로 바이오 기업의 주요 자금 조달수단인 CB 투자 역시 축소될 것이며, 바이오 신규 기업공개(IPO)에 대한 관심도 줄어 상장을 통한 공모 자금 조달도 줄어들 것"으로 예상했다.

서 연구원은 "투자자에 대한 신뢰 회복은 바이오 기업의 임상 결과에 대한 적극적인 데이터 공개와 임상 발표시 최소한의 대조군, 실험군 분석치와 통계적 유의성을 판단하는 p-value(유의 확률) 등을 제시해 바이오 기업에 대한 불신 해소가 필요하다"고 분석했다.

그는 업종의 톱픽(최선호주)로 하반기 미국향 트룩시마, 램시마 매출 증가로 실적 개선이 예상되는 셀트리온헬스케어를 제시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