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트위터
사회>사회일반

타이탄마을' 아니고'비류마을'이라 불러주세요.

타이탄마을' 아니고'비류마을'이라 불러주세요.

"연수구, 10일 표지석 제막식...명품마을 거듭나기"

표지석 제막식 사진



연수구(구청장 고남석)가 그동안 어색한 외래어로 불리던 '타이탄 마을'을 '비류마을'로 이름을 바꾼 것을 기념해 10일 마을 입구에 '비류마을' 표지석을 설치했다.

비류마을'은 문학터널 인근(비류대로 347번길 5 일원) 약480여 가구가 모여 사는 조용한 마을로 옛 선인들의 생활터전으로 사용했던 백제우물터가 있는 유서 깊은 마을로 알려져 있다.

하지만 이 일대는 언제부터인가 마을지형이 배 모양과 비슷하다 하여 부르기도 어색한데다 정체성도 없는'타이탄마을', 혹은 '타이타닉마을'로 불리어 왔다.

이에 주민들은 지난 4월 주민협의회를 열어 의견을 모은 끝에 마을이름을 '비류마을'로 사용키로 했고 연수구에서는 이같은 주민들의 뜻을 받아들여 이 날 주민들과 함께 표지석 제막식을 열었다.

구 관계자는 "마을에 대한 애정이 담긴 마을표지석 설치를 계기로 '비류마을'이 명품마을로 거듭날 수 있도록 차별화 된 스토리텔링 발굴 등 지속적으로 지원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