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트위터
문화>TV방송

변요한, "열이 안 빠져 체질 변해"

(사진=SBS)



배우 변요한이 갑각류 알레르기가 있다고 고백했다.

변요한은 6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 출연해 배정남의 집을 방문했다. 두 사람은 평소 허물없이 지내는 사이로 유명하다.

이날 배정남은 변요한의 방문에 중국식 샤브샤브를 능숙하게 차려냈다. 그는 변요한에게 전복을 들이밀며 성심성의껏 준비한 상차림이라는 것을 말했다.

하지만 이내 변요한의 표정은 어두워졌고 갑각류 알레르기가 있다고 털어놓았다. 이전에도 말하지 않았냐며 섭섭하다는 내색을 보이기도 했다.

변요한은 "'육룡이 나르샤' 촬영할 때 무사 역할을 했는데 속에 핫팩을 붙였다. 심장 쪽이랑 등 쪽 이런데. 오래 촬영하니 10시간씩 붙이고 있었다"면서 "그 이후 열이 안 빠져 체질이 변한 것"라고 말했다.

이에 배정남은 곰곰이 생각하다 "그거랑 이거랑 무슨 상관이냐"고 돌직구를 던져 웃음을 안겼다. 배정남의 반응에 변요한은 "나도 상관이 있는지 없는지 모르겠지만 어쨌든 간에 갑각류를 못 먹는다"라고 설명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