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글로벌 메트로신문
로그인
회원가입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블로그
문화>문화종합

[박소정의 메트로 밖 예술세계로] (28) U+ 모양 그대로 예술이 되다…신용산역, 이일호의 작품 '무제'

[박소정의 메트로 밖 예술세계로] (28) U+ 모양 그대로 예술이 되다…신용산역, 이일호의 작품 '무제'

이일호의 '무제' 사진=류주항

>

4호선 신용산역 2번 출구에서 한강 방향으로 600m, 쏟아지는 빗속에서도 선명하게 반짝이는 빌딩이 눈에 띈다. LG유플러스 용산 신사옥이다. 사옥 앞에는 LG유플러스를 상징하는 듯한 조형물이 서 있다. U자 형상의 이 조형물은 감각적인 조형미와 초현실주의로 잘 알려진 조각가 이일호의 작품 '무제(Untitled)'이다.

이일호의 '무제' 사진=류주항

>

작품 '무제'는 우레탄 페인팅된 레드와 화이트, 스틸과 화강석의 재료들이 비대칭으로 서로 뒤섞여있다. 부드러우면서도 율동감 있게 짜여진 다양한 조형 요소들로 인해 '음표' 나 '관악기'를 연상시키기도 한다.

이일호의 '무제' 사진=류주항

>

구부러진 U자 형태의 오른쪽 기둥 한쪽의 가장 높은 곳은 9m60cm까지 치솟아있다. 반대편인 U자의 왼쪽 기둥 중간에는 가운데 구멍이 뚫린 링이 걸쳐져 있다. 손과 손을 맞잡고 두발이 맞닿아 있는 형태로 둥글게 굽어진 종이 사람이 두 명씩 짝을 이루고 있는데, 두 쌍이 비스듬하게 상하 좌우를 가르고 있다. 플러스(+)모양을 연상시킨다. "서로 상생하는 네트워크망이 되자는 플러스의 의미를 아름답게 조형화 하고 싶었다"는 것이 작가의 의도이다.

이일호의 '무제' 사진=류주항

>

작품이 자리한 녹지 공간은 사옥의 옆으로 이어진다. 따라가다보면 작가의 또 다른 작품인 '그곳(The Place)'을 보게 된다. 작가가 개인적으로 더 애착이 간다는 작품이다.

이일호의 '그곳' 사진=류주항

>

작품 '그곳'은 잔잔한 녹음 속에서 탐스러운 레드 컬러로 시선을 끈다. 흡사 시작과 끝이 없는 뫼비우스의 띠를 연상시키다. 띠는 모두 셋이다. 작가는 그 의미에 대해 "세개의 띠는 상대적인 다양성을 지니면서도 하나의 절대적 희망을 지향하는 모두이면서 하나인 우리의 삶과 세계를 의미한다"고 설명했다.

이일호의 '그곳' 사진=류주항

>

용산신사옥은 지난해 4월 문을 열었다. 같은해 11월 권영수 부회장은 LG유플러스 대표이사로 취임하면서 "전 직원이 아침에 눈 뜨면 출근하고 싶은 회사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이일호 작가의 작품 두 점은 권 부회장의 포부와 닿아있다. 출근길 정문 옆 음표를 닮은 작품에서 흥겨운 멜로디가 흘러나올 것만 같다.

이일호의 '그곳' 사진=류주항

>

사실 권 부회장은 직원들의 스트레스 관리에 일가견이 있다. LG화학을 이끌던 시절 연구원들의 브레인워시를 위해 LG화학 과천연구소에 명상을 주제로 한 그림을 직접 선택해 로비에 설치했다. 작품을 설치하면서도 연구원들이 가장 많이 지나가는 동선을 고려해달라고 강조하기도 했다. 그 뿐만이 아니다. 주로 좌뇌만 쓰는 연구원들의 좌우뇌 밸런스를 위해 예술 특강을 지원하기도 했다.

이일호의 '그곳' 사진=류주항

>

LG유플러스 용산 신사옥에도 직원들의 스트레스 관리를 위해 지하 2층에 명상실을 마련했다. 새벽반, 점심반으로 나눠 '마인드 스트레칭'이라는 명상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직원들의 심신 건강을 돌봐 창의력을 높이고 업무에 몰입할 수 있도록 돕겠다는 취지다. 2층 카페에는 '골든벨'을 설치했다. 권 부회장을 비롯해 임원들이 돌아가며 골든벨을 울려 직원들에게 커피를 쏘는 이벤트가 열린다.

박소정 객원기자



글:큐레이터 박소정 (info@trinityseoul.com)

사진:사진작가 류주항 (www.mattryu.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