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도체 업계, 수천만원 보너스에도 불만 나오는 이유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반도체 업계, 수천만원 보너스에도 불만 나오는 이유

최종수정 : 2020-02-02 14:35:47

SK하이닉스 이천 행복문 SK하이닉스
▲ SK하이닉스 이천 행복문 /SK하이닉스

반도체 업계가 지난해 저조한 실적에도 '보너스' 지급을 완료했지만, 직원들간 불만의 목소리가 그치지 않고 있다.

2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최근 초과이익성과급(OPI) 지급을 공지했다. SK하이닉스도 초과이익성과급(PS) 대신 '미래성장을 위한 특별기여금'을 지급키로 했다.

올해 지급액은 삼성전자 DS부문이 연봉의 29%, SK하이닉스가 월 기본급의 400%다. 전년에 삼성전자가 50%에 추가금, SK하이닉스가 1500%를 지급했던 것과 비교하면 절반 이상 적은 수준이다.

이유는 실적 악화다. 영업이익을 기준으로 삼성전자 DS 부문은 지난해 15조5800억원으로 전년(46조5200억원)보다 66.51% 떨어졌고, SK하이닉스는 2조7127억원으로 전년(20조8438억원)보다 86.99%나 급락했다.

그럼에도 직원들 불만은 적지 않다. 실적이 좋을 때는 그만큼 성과급을 올려주지 않으면서, 실적이 떨어지면 이에 준해 성과급도 떨어뜨린다는 주장 때문이다.

그나마 삼성전자가 올해를 제외하고는 수년간 최대치인 연봉 50%를 지급해왔던 반면, SK 하이닉스는 실적에 따라 지급액을 크게 바꾸면서 불만 목소리도 더 커지는 상황이다.

실제로 SK하이닉스는 실적년도를 기준으로 2015년에는 연봉의 50%, 2016년에는 연봉의 15%를 줬다가, 2017년에는 월 기본급의 1400%, 2018년에는 1500%를 지급했다. 특히 올해에는 성과급 대신 '미래성장을 위한 특별기여금'이라는 이름으로 지급을 결정하며, 추후 성과급을 없애려는 수순 아니냐는 우려도 낳았다.

한 종사자는 "실적이 좋다고 그만큼 성과급을 늘리지 않으면서 실적이 나쁘다고 성과급을 없앤다는 건 모순"이라며 "여전히 수조원대 순이익을 남기고 있으니 성과급도 충분히 지급하는 게 맞다고 본다"고 말했다.

삼성전자 화성캠퍼스 EUV 라인 전경. 삼성전자
▲ 삼성전자 화성캠퍼스 EUV 라인 전경. /삼성전자

일각에서는 상대적으로 저조했던 노조 활동이 힘을 얻게될 수 있다는 시각도 있다. SK하이닉스 노조가 매년 성과급과 관련해 사측과 협상을 벌이고 있다는 사실 때문이다. 삼성이 최근 무노조 경영 원칙을 포기하면서, 삼성전자 노조를 향한 관심도 커지는 모습이다.

단, 노조가 성과급 지급에 영향을 주기는 쉽지 않다는 게 업계 중론이다. 성과급은 사측에서 결정하는 사안인만큼, 협상 대상이 아니기 때문이다.

한 업계 관계자는 "성과급은 이사회에서 결정하는 사안이다. 노사가 논의하는 내용이 아니다"며 "노조측에서 요구를 하는 경우가 많긴 하지만, 실제 성과급 지급에는 큰 영향을 끼치지는 못한다"고 경계했다.

성과급 지급 수준이 실적 추이를 감안하면 합리적이라는 주장도 나온다. SK하이닉스는 전년대비 영업이익 증감률이 2016년에 -38.59%, 2017년에 318.75%, 2018년에 51.91%, 2019년에 -86.99%를 기록했다.

그동안 성과급은 같은 기간 연봉 기준 10% 중반에서 기본급 기준 1400%, 1500%, 400%로, 증감률는 약 -30%, 약 700%, 7.14%, -73.3%다. 2016년과 2019년에는 실적보다 감소폭이 적고, 2017년에는 실적보다 더 크게 증가한 셈이다. 2018년에만 실적과 비교해 성과급이 크게 줄었다.

오히려 삼성전자가 DS부문에서 2016년부터 6.44%, 154.44%, 15.35% 영업이익 성장을 보이는 동안에도 성과급 최대치인 50%를 유지했다. 2018년에만 특별 보너스로 기본급의 최대 500%가 지급됐을 뿐이다.

업계 관계자는 "기업은 이익을 인력 충원과 연구개발 확대, 사세 확장 등에 사용해야 성장할 수 있다"며 "고생한 임직원들과 나눌 필요도 있지만, 늘어난 이익을 모두 배분한다면 결국 성장 동력을 잃을 수 밖에 없다"고 우려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