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여성 10명 중 4명 디지털 성범죄 피해 입어··· 서울시, 지원책 ..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서울 여성 10명 중 4명 디지털 성범죄 피해 입어··· 서울시, 지원책 가동

최종수정 : 2019-12-02 16:00:39

서울시 디지털 성범죄 피해 실태조사 결과. 서울시
▲ 서울시 디지털 성범죄 피해 실태조사 결과./ 서울시

서울에 사는 여성 10명 중 4명이 불법촬영 등 디지털 성범죄 피해를 직·간접적으로 경험한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시는 디지털 성범죄 피해자를 지원하기 위해 온·오프라인 통합 플랫폼 'On Seoul Safe 프로젝트'를 가동한다고 2일 밝혔다.

서울시가 지난달 15~27일 서울 거주 여성 3678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디지털 성범죄 피해를 직접 경험하거나 목격했다는 응답자는 43%(1581명)으로 조사됐다. 이중 14%(530명)은 직접 피해자였다.

피해 유형은 '원치 않는 음란물 수신'이 48%로 가장 많았다. '원치 않는 성적 대화 요구'(38%), '특정 신체 부위 사진 전송 요구'(30%), '특정 신체 부위 노출 요구'(26%), '성적 모멸감이 느껴지는 신체 촬영'(20%), '성적 행위가 찍힌 영상 및 사진 무단 유포'(17%)가 뒤를 이었다. 직·간접 피해에 대해 신고 등 대응을 했다는 응답자는 7.4%에 그쳤다.

직접 피해자의 66.6%(353명)는 아무런 대응을 하지 않았다고 답했다. 무대응 이유로는 '처벌의 불확실성'(43%)을 가장 많이 꼽았다. 이어 '번거로운 대응 절차'(37%), '대응 방법 모름'(35%), '피해 사실이 알려지는 것에 대한 두려움'(31%) 순이었다. 여성들은 디지털 성범죄가 발생하는 원인은 '약한 처벌'(76%)이라고 지적했다.

시는 서울지방경찰청, 서울시교육청, 전국성폭력상담소협의회, 한국대학성평등상담소협의회 등 4개 단체와 함께 성범죄 예방 및 피해자 지원을 위한 '온 서울 세이프 프로젝트'를 추진한다.

시는 온 서울 세이프 홈페이지를 통해 디지털 성범죄 피해자를 지원한다. 이 플랫폼에서는 온라인 익명 상담부터 고소장 작성, 경찰 진술 동행, 소송 지원, 심리상담 연계까지 피해구제 전 과정을 일대일로 지원한다. 젠더 폭력 분야 10년 이상 경력의 '지지동반자' 3명이 피해자들을 돕는다.

이와 함께 서울시는 시교육청과 전문 강사 40명을 양성해 초·중학생 5000명을 대상으로 디지털 성범죄 예방 교육을 실시한다.

박원순 시장은 "디지털 성범죄로 많은 시민 분들이 고통받고 있지만 드러내지 못하고 혼자 고민하고 있다"며 "디지털 성범죄로 고통받는 시민에게 항상 함께한다는 믿음과 용기를 줄 수 있도록 사명감을 갖고 프로젝트를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