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종석 "제도권 정치 떠난다"… 정계 은퇴 선언하다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임종석 "제도권 정치 떠난다"… 정계 은퇴 선언하다

최종수정 : 2019-11-17 15:03:59

임종석 전 청와대 비서실장과 문재인 대통령 연합뉴스
▲ 임종석 전 청와대 비서실장과 문재인 대통령/연합뉴스

'문재인 정부 초대 청와대 비서실장'을 지낸 임종석 전 비서실장이 17일 정계 은퇴를 선언했다.

임 전 비서실장은 이날 오전 자신의 SNS(사회관계망서비스)를 통해 "저는 이제 처음 정치를 시작할 때 마음 먹은대로 제도권 정치를 떠나 원래 자리로 돌아가려 한다"며 "앞으로의 시간은 다시 통일운동에 매진하고 싶다"고 알렸다.

임 전 비서실장은 "예나 지금이나 제 가슴에는 항상 같은 꿈이 자리잡고 있다"며 "한반도 평화와 남북 공동번영, 제겐 꿈이자 소명인 그 일을 이제는 민간영역에서 펼쳐보려 한다"고도 했다.

임 전 비서실장은 계속해서 "그리고 제 인생에서 가장 소중한 사람들과 더 많은 시간을 나누고 싶다"고 했다.

임 전 비서실장이 SNS를 통해 올린 게시글을 놓고 정계에서는 다양한 분석이 나온다. 그중 임 전 비서실장이 내년 국회의원 총선거 때 불출마를 선언한 것이라는 게 중론이다.

익명을 요구한 여권관계자는 17일 메트로신문과의 통화에서 "임 전 비서실장이 SNS를 통해 올린 글을 봤다"며 "'민간영역'을 임 전 비서실장이 거론했다. 사실상 정계은퇴를 선언한 게 아닌가 싶다"고 했다.

한편 야권 일각에서는 다른 목소리가 나온다. 윤용호 자유한국당 부대변인은 17일 메트로신문과의 통화에서 "임 전 비서실장은 현 여권에서 주류인물로 분류되지 않나"라며 "임 전 비서실장이 내년 총선에는 불출마할지 모르겠지만, 추후 서울시장직에 도전하거나 다른 큰 일을 도모하기 앞서 숨고르기를 하는 것일 수도 있다"고 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